뉴스캔

태풍 '야기'가 폭염 누그러뜨릴 가능성 커져

김재협 기자l승인2018.08.10 11:10l수정2018.08.10 11:1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제14호 태풍 '야기'가 기록적인 폭염을 누그러뜨릴 '효자 태풍'이 될 가능성이 커졌는데, 10일 기상청에 따르면 8일 오후 3시께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950㎞ 부근 해상에서 발생한 '야기'는 이날 오전 9시 현재 오키나와 남동쪽 600㎞ 부근 해상으로 이동한 상태입니다.

-. 중심기압은 994h㎩(헥토파스칼)로 강도는 '약'이고 크기는 소형인 '야기'는 현재 시속 16㎞로 북서쪽으로 이동하고 있으며, 강풍 반경은 260㎞라죠?

=. 이 태풍은 월요일인 13일 오전 9시께 제주 서귀포 서쪽 380㎞ 부근 해상, 화요일인 14일 오전 9시께 인천 백령도 서쪽 250㎞ 부근 해상을 거쳐 수요일인 15일 오전 9시께는 북한 청진 북서쪽 110㎞ 부근 육상에 도달할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중국 연안 쪽으로 붙은 채 북상해 산둥반도 부근을 지나 북한에 상륙한다는 것이 현재로써 가장 가능성이 큰 시나리오입니다. '야기'가 우리나라의 불볕더위를 식힐 가능성은 점차 커지는 양상입니다.

-.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이 지나간 뒤 15일 이후 북쪽에서 찬 공기가 내려와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다"며 "폭염이 누그러질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말했다면서요?

=. 이 관계자는 "찬 공기가 들어와 우리나라의 따뜻한 공기와 만나면서 비가 올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다만, 태풍은 워낙 변동성이 커 아직 정확하게 예보하는 데는 한계가 있습니다.

이 태풍이 더위를 물리치는 데 도움을 주는 동시에 거친 비바람을 일으켜 한반도에 피해를 남길 가능성도 열려 있습니다. 기상청 관계자는 "기록적인 폭염으로 현재 우리나라에 많은 열에너지와 수증기가 포함된 상태"라며 "이런 가운데 찬 공기가 내려오면 예상하지 못한 현상이 충분히 일어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 기상청은 '야기'의 예상 진로와 우리나라에 미칠 영향을 더 분석한 뒤 이날 오후에 한층 구체적인 예보를 내놓을 계획이라죠?

=. 그렇습니다. 한편, '야기'는 일본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염소자리(별자리)를 의미합니다. 

 

▲ 태풍

김재협 기자  easypol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뉴스캔

07238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0길 19 대하빌딩 508호(여의도동)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8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