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살해하고 시신 야산에 유기한 5명 딱 걸려
상태바
여성 살해하고 시신 야산에 유기한 5명 딱 걸려
  • 김재협 기자
  • 승인 2018.08.13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빌라에 함께 살던 여성을 폭행해 살해하고 시신을 야산에 유기한 5명이 결국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 전북 군산경찰서는 살인, 시신 유기,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A(23)씨 등 5명을 구속했다고 13일 밝혔다면서요?

=. A씨 등은 지난 5월 12일 오전 9시께 군산시 소룡동 빌라에서 B(23·여)씨를 손과 발로 무차별 폭행해 살해하고 시신을 야산에 묻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6명은 당초 지난 3월부터 이 빌라에 함께 살았고, 이들 중 유일하게 직장에 다니지 않던 B씨가 청소와 설거지 등 살림을 맡았습니다. 경찰은 이들이 사기 행각을 벌이려고 함께 거주했던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 A씨 등 2명은 이날 B씨가 '살림에 소홀하다'는 이유로 5∼10분 동안 손과 발로 폭행했고 결국 숨졌다죠?

=. 이들 5명은 숨을 쉬지 않는 B씨를 방으로 옮겨 방치했고, 그가 숨졌다고 판단해 이날 오후 4∼5시께 차에 실었습니다. 이후 빌라에서 20㎞가량 떨어진 야산으로 가 삽으로 땅을 파고 시신을 묻었습니다. 이들은 시신 부패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매장 이후 5∼6차례 야산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다 군산 지역에 많은 비가 쏟아진 지난 6월 말 야산의 토사가 유실돼 시신 일부가 외부로 드러나자, 이곳에서 20㎞가량 떨어진 야산으로 다시 시신을 옮겨 매장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경찰은 피의자 중 일부가 지인에게 '사람을 암매장했다'는 말을 하고 다닌다는 소문을 듣고 수사에 착수, 범행 정황을 포착했다고요?

=. 네, 아울러 경찰은 이들의 구체적인 범행 수법과 추가 범행 여부 등을 수사 중입니다.

 

▲ 경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