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제대로 협치가 될 때 야당이 적극 협조"
상태바
손학규 "제대로 협치가 될 때 야당이 적극 협조"
  • 장덕수 기자
  • 승인 2018.09.05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5일 대북 특사단 방북과 관련, "한반도 평화는 이제 돌이킬 수 없고 그 안에서 비핵화는 확실히 이뤄져야 한다. 바른미래당은 정부의 대북평화정책을 적극 지지한다"면서 "다만 정부가 조급증을 가져선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 손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운전자론'이라 해서 문 대통령이 운전자를 해서 꼭 성공시켜야 한다는 조급증이 자칫 한미 간 신뢰관계에 의문을 품게 할 수 있고 한반도 평화정책에 심각한 저해 요소가 될 수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죠?

=. 손 대표는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지금까지 남북관계에 대해 (정부가) 야당과 협의를 하나라도 한 게 있느냐. 판문점선언 비준동의도 협의가 있을 때 가능하다"면서 "제대로 협치가 될 때 야당이 적극 협조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기본 방향은 남북의 비핵화와 평화정착 그 길이 맞고 지지해야 하지만, 비준동의를 했을 때 예산이 뒷받침돼야 하는 사업은 어떻게 할 것인가는 아무런 협의가 없다. 그런 걸 협의하자는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 그는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와 관련해 김관영 원내대표와 입장이 달라 당내 엇박자가 있다는 지적에는 "다르지 않다"면서 "한반도 평화정책은 거스를 수 없는 시대적 흐름이라는 면에서 판문점선언과 비준동의안에 대해 적극 지지하고 (처리)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조급증에 걸려선 안 되고 한미 관계가 있는 것이고 해서 그런 것을 봐가며 당내 의견도 종합해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면서요?

=. 네, 또한 손 대표는 문재인정부의 소득주도성장과 관련, "정부가 경제에 대한 기본 기조를 바꾸지 않으면 안 된다"며 "혁신성장을 말로만 하고 새로운 성장동력을 이끌어내는 데 아무것도 안 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특히 김관영 원내대표는 YTN라디오에서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빨리 자리를 내려놓는 게 대한민국 경제를 위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 최고위 회의에서 "양승태 대법원의 사법농단을 보면 판사 블랙리스트, 재판거래, 비자금까지 웬만한 범죄집단을 방불케 한다"며 "법원이 제식구 감싸기를 위해 구속영장을 잇따라 기각했는데 이것은 검찰 수사에 대한 방해"라고 말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