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고용진 의원, 가짜 독립운동가 5인, 국민혈세 4억5천만원 받아

"지금 돈으로 환산하면 수십억 원… 전액 국고로 환수해야” snstv장덕수 기자l승인2018.10.09 12:31l수정2018.10.09 12:3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3대에 걸쳐 독립운동가 행세를 한 가짜 독립운동가 가문의 유족들이 지금까지 총 4억5천만원의 보훈급여를 부당하게 수령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지금 돈으로 환산하면 수십억 원에 달하는 국민의 혈세가 사기꾼 가문에 낭비되고 있었지만 환수된 금액은 단 한 푼도 없습니다.

국회 정무위 고용진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노원갑)이 국가보훈처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가짜 독립운동가 5명의 유족들에게 지급된 보훈급여 총액이 4억5천만 원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가장 많은 보훈급여를 받은 인물은 김정수의 유족으로 1968년부터 지금까지 무려 47년 동안 3억9,357만원을 챙겨간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김정수는 일제강점기 당시 만주 지역의 대표적인 항일조직인 참의부에서 활동한 공로로 1968년 건국훈장 애국장(현 독립장, 3등급)을 받았습니다. 

2018년 기준 1~3등급 독립유공자는 최고 등급으로, 본인은 월 785만원(보상금+특별예우금)의 보훈급여금을 받게 된다. 그러나 현재까지 생존한 독립유공자는 거의 남아있지 않습니다. 본인이 사망하면 배우자(245만원)나 자녀(211만원)의 순서대로 보훈급여금을 지급 권한을 승계합니다.

가짜 독립운동가 김정수의 유족(딸)이 2015년 마지막 보훈급여를 받았을 당시, 매월 188만2천원을 받았습니다. 마지막 보훈급여액을 그동안 받은 수급기간을 고려해 다시 계산하면 지금까지 총 10억6천만 원 상당의 보훈급여를 받은 셈입니다. 그동안 물가가 25배 이상 올라 1960년대 당시 월 보훈급여는 2천 원 정도로 매우 적었기 때문입니다.

중국에서 활동한 독립운동가 김진성 선생의 아들인 김세걸씨는 한중수교 이듬해인 1993년이 되어서야 뒤늦게 돌아가신 아버지에 대한 포상 신청을 할 수 있었습니다. 이미 또 다른 가짜 독립유공자 김진성의 유족이 독립유공자 자녀 행세를 하며 15년 간 보훈연금을 수령한 뒤였습니다. 김세걸씨는 1995년 김진성의 서훈이 취소되었지만, 김진성의 사촌 동생인 김정수와 그의 3대에 걸친 가문이 수십 년 동안 독립유공자 행세를 해오고 있는 것을 밝혀냈습니다.

그로부터 그는 가짜 독립유공자들의 사진, 공훈록, 수형기록, 지문 기록 등을 확보해 무려 20여 년 동안 보훈처에 가짜 독립유공자 가문의 서훈 취소를 요구해왔습니다. 그러나 보훈처는 ‘검토 중’이라며,‘기다려달라’는 허망한 답변만 반복한 것입니다. 

보훈처는 주민등록 지문, 필적감정을 비롯한 각종 증빙자료 확인을 통해 올해 광복절에 이들 가짜 독립유공자 4인의 서훈을 취소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보훈처가 20여년 만에 서훈 취소라는 전격적인 결정을 내린 것은 보훈 문제에 각별한 의지를 가진 대통령이 나섰기 때문입니다.

이들 중 김정수와 큰아버지 김병식의 유족들은 각각 2015년, 2017년 재심으로 연금이 중단되기까지 거의 반세기 동안 보훈급여를 부정하게 받아간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또한 가짜 독립운동가 김정수는 아직도 현충원 애국지사 묘역에 버젓이 묻혀 있습니다.

이에 대해 고용진 의원은 “가짜 독립유공자 후손 행세를 하며 받아간 수십억 원 상당의 보훈연금을 전액 국고로 환수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고용진 의원은“과거 독립유공자 심사와 선정 과정에 많은 부정과 비리가 있다는 제보를 많이 들었다”면서, “보훈처가 의지를 갖고 독립운동 공훈에 대해 재조사를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snstv장덕수 기자  snstv2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nstv장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뉴스캔

07238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0길 19 대하빌딩 508호(여의도동)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8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