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기 의원, 네이버 모바일 개편안은 '눈가리고 아웅'
상태바
정용기 의원, 네이버 모바일 개편안은 '눈가리고 아웅'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18.10.11 2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진 네이버 의장 국감장 증인 출석해 답변해야"

국회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회 정용기 의원등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네이버의 모바일 첫 화면 개편을 뉴스와 댓글을 미끼로 네이버라는 가두리 양식을 계속 하겠다는 것"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정용기 의원은 "네이버는 10월 10일, 모바일 첫 화면을 검색창 위주로 바꾸고 뉴스와 실시간급상승검색어를 빼는 내용의 모바일 화면 개편 계획을 발표했다."면서 "이에 대해 여러 언론들은 “눈가리고 아웅”, “댓글조작 해소는 지켜봐야”, "여론조작 사건의 핵심인 댓글 운영 개선은 방치"라고 지적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정용기 의원은 "이번 네이버 개편은 압도적인 시장지배력으로 국민이 다른 선택권이 없다는 것을 알고 뉴스를 메인화면에서 오른쪽으로 위치만 바꿨을 뿐"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정용기 의원은 "네이버의 이 같은 꼼수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면서 " 지난 2013년 당시 PC버전 뉴스에서 뉴스캐스트의 부작용이 속출하자 뉴스스탠드로 바꿨지만 뉴스홈에서 모든 뉴스장사, 댓글 장사를 하여 오히려 편중 현상이 더 심해졌다."고 지적했습니다.

정용기 의원은 "이번 개편도 뉴스와 댓글을 미끼로 네이버라는 가두리 양식을 계속 하겠다는 것"이라며 "지난 15년 동안 네이버는 뉴스 편집권을 포기하지 않았고, 실시간 검색어와 댓글 조작이 끊임없이 반복되고 있으며 네이버는 욕설, 혐오, 악성 댓글, 조작 댓글을 국민의 여론이라고 포장하였지만 실상은 그저 돈벌이 수단이었으며, 드루킹과 이해진은 공생 관계였을 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정용기, 박대출, 김성태, 박성중, 송희경, 윤상직, 최연혜 의원 등은 네이버 이해진 의장에게 종합감사 국감장에 나와 ▲이해진 창업주가 약속한, 자동 뉴스 배열에 대한 알고리즘 공개와 외부 검증 ▲실시간 검색어 조작, 댓글 조작 하는 제2의 드루킹 방지 조치 ▲뉴스아웃링크 도입이 빠진 이유 등을 답변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