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영화계 큰 별 신성일, 폐암으로 별세...향년 81세

신철현 기자l승인2018.11.04 23:33l수정2018.11.04 23:3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국민배우 신성일 씨가 폐암으로 4일 새벽 타계했다. 향년 81세.

고인은 지난해 6월 폐암 3기 판정을 받은 후 전남의 한 의료기관에서 항암 치료 등 치료에 전념해 왔다. 투병 와중에도 지난 달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하는 등 영화에 대한 열정을 드러냈지만, 끝내 병마를 이기지 못하고 4일 오전2시30분 폐암으로 별세했다.

한국 영화계의 큰 별인 고인은 1960년 고 신상옥 감독의 '로멘스 빠빠'로 데뷔했다. 이후 '맨발의 청춘', '별들의 고향', ‘날개’, ‘만추’, ‘겨울여자’ 등 수 많은 히트작을 남겼고, 무려 524편의 영화에 출연한 최고의 인기 스타였다.

▲ 사진=연합뉴스

고인의 본명은 강신영이였지만 고 신상옥 감독에게 ‘뉴스타 넘버 원’이란 뜻의 '신성일'이란 예명을 받은 이후 ‘신성일’ 이름을 사용했다. 이후 국회의원 선거 출마를 앞두고 '강신성일'로 개명했다.

특히 지난 1964년에는 당대 최고 여배우였던 엄앵란 씨와 '세기의 결혼식'을 올려 큰 화제를 모았다.

고인은 영화배우를 뛰어 넘어 2000년 16대 총선에서 대구 동구 국회의원에 당선되면서 정치인으로도 활동하기도 했다.

고인의 장례는 오는 6일 영화인장으로 치러지며 공동 장례위원장은 지상학 한국영화인총연합회 회장과 후배 배우 안성기, 고문은 신영균, 김동호, 김지미, 윤일봉, 김수용, 남궁원, 임권택, 정진우, 이두용, 오석근, 문희가 맡기로 했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고 장지는 경북 영천이다. 유족으로는 부인 엄앵란 씨와 장남 석현, 장녀 경아, 차녀 수화 씨가 있다.


신철현 기자  tmdbs97@naver.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철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뉴스캔

07238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70길 19 대하빌딩 508호(여의도동)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8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