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캔

이용호 의원, ‘플라스틱 규제법 개정안 대표발의

플라스틱 폐기물 발생억제계획 5년마다 수립·시행해야 snstv장덕수 기자l승인2018.11.25 19:13l수정2018.11.25 19:1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용호 국회의원(무소속.전북 남원·임실·순창)은 23일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기 위한 「자원의 절약과 재활용촉진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 했습니다. 

이번 개정안은 ▲환경부장관이 주무부장관과 협의, ‘폐기물 발생억제계획’ 5년마다 수립. 시행 ▲포장재 재활용 용이하게 제작되도록 환경부 기준 마련 ▲반드시 포장재를 사용해야 하는 제조사가 생분해성수지재질 포장재 사용할 경우 필요한 지원 근거 마련 등입니다.

플라스틱 폐기물로 인한 환경 파괴가 국제사회 이슈로 떠오르고 있고, 특히 5mm 이하의 작은 플라스틱 조각을 뜻하는 ‘미세 플라스틱’으로 인한 위협은 전 세계적인 걱정거리입니다. 국내에서는 지난해 해양수산부가 실시한 소금 안전성 조사 결과, 시중에 유통 중인 천일염에서 미세 플라스틱이 검출됐고 전북 부안 앞바다에서 잡힌 아귀 뱃속에서는 500ml 플라스틱 생수병이 발견되기도 했습니다.  

이에 정부는 지난 5월, 관계부처 합동으로 재활용 폐기물 관리 종합대책을 마련해 2030년까지 플라스틱 폐기물 발생량을 50%로 감축하고, 플라스틱 재활용률을 70%로 높인다고 발표했으나 미봉책이라는 지적입니다.

미국, 캐나다, 유럽연합 등 선진국에서는 플라스틱 감축을 목표로 플라스틱 제품에 대한 소비를 단계적으로 전면 금지하는 한편, 유해화학물질 목록에도 포함시키는 등 장기적 개선방안을 마련하고 있는 실정입니다.  

이용호 의원은 “이번 재활용 폐기물 관리 종합대책은 기존 플라스틱 규제를 벗어나지 못한 임시방편”이라며 “플라스틱을 효과적으로 감축하기 위해서는 정부의 보다 체계적이고 장기적인 대책마련과 대체 포장재 지원이 우선되어야 한다. 미세 플라스틱으로 인한 환경오염과 생태계 파괴를 억제하고, 먹거리 안전을 위한 제도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자원의 절약과 재활용촉진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은 대표 발의한 이용호 의원을 포함해 김광수, 김삼화, 박선숙, 이찬열, 장병완, 장정숙, 조배숙, 주승용, 최도자 의원 10인이 공동 발의했습니다. 


snstv장덕수 기자  snstv21@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nstv장덕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뉴스캔

주소: 04167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25 (마포동, 신한디엠빌딩 778호)  |  대표전화 : 070-7724-0363  |  팩스 : 0303-0363-3922  |  email : easypol1@gmail.com
등록번호 : 서울아00170  |  등록일 : 2006년2월13일  |  대표·발행·편집인 : 장덕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덕수 Copyright © 2008 - 2019 뉴스캔. All rights reserved.
뉴스캔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엔디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