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식, 전두환 전 대통령 치매골프 경찰 경호 중단해야
상태바
이해식, 전두환 전 대통령 치매골프 경찰 경호 중단해야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19.01.18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전두환 전 대통령의 치매골프 경찰 경호 중단을 촉구했습니다.

이해식 대변인은 18일 "전두환 전 대통령이 알츠하이머 증세를 핑계 삼아 재판을 거부하면서도 골프는 열심히 치러 다닌 것으로 밝혀져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해당 골프장에 경찰 경호까지 대동했다는 사실까지 밝혀져 국민적 지탄의 대상이 되고 있다."면서 "광주는 멀어서 재판받으러 못가겠다던 사람이 강원도에 있는 골프장은 제집 뒷마당 마냥 두 달에 한번 꼴로 드나든 사실을 대체 어떻게 이해해야 하는가."라고 비난했습니다.

▲ jtbc 캡처

이해식 대변인은 "경찰 경호인력 4명과 경찰 차량 2대까지 동원해가며 골프를 치러 다니다니, 전두환 씨에 대한 과도한 예우와 지원을 당장 중단해야 한다는 국민적 목소리가 드높을 수밖에 없다."면서 "여기에 기껏 해명이랍시고 내놓은 말이 “운동과 법정 진술은 다르다”라니, 국가를 농락하고 국민을 우롱하는 전두환 씨의 철면피 식 뻔뻔함에 분통이 터진다."고 말했습니다.

이해식 대변인은 "광주에서는 공평한 재판이 이뤄질 수 없다며 대한민국 사법부와 광주를 모독하던 전두환 씨와, '내 남편은 민주주의 아버지'라며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역사를 통째로 부정한 이순자씨에게는 부창부수라는 말조차 민망하다."며 "5·18 민주화 운동 희생자와 고 조비오 신부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전 씨에게 골프 치러 다닐 시간이 있다면 재판부터 성실하게 임하는 게 최소한의 인간된 도리일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해식 대변인은 "매년 2억 5천만 원 상당의 국민 혈세가 전두환 씨의 경호를 위해 불필요하게 쓰이고 있는데 우리 국민들이 그러라고 낸 세금이 아니다."면서 "뚜렷한 법적 근거도 없이 지속되고 있는 전두환 씨에 대한 과도한 경찰 경호는 즉각 중단되어야 마땅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