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램, 판교를 시작으로 전국 혁신도시로 확대돼야
상태바
트램, 판교를 시작으로 전국 혁신도시로 확대돼야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19.01.21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시 정부공모사업1차 선정, 전국 혁신도시 도심공동화 현상 해소 방향 제시

성남시가 지난 11일 국토교통부의 ‘무가선 저상 트램 실증노선’ 공모사업 1차 평가에 선정되었습니다.

판교We포럼(위원장 강문수)는 21일 성남시의 트램 실증노선 1차 평가 선정을 환영하며, 트램 유치를 위해 포럼에 속한 위원회는 물론 판교 지역 주민, 기업, 근무자, 공공기관, 협회 등 참여를 판교We포럼에서 적극 홍보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판교We포럼은 ‘우리가 판교를 위하자’ 라는 슬로건 아래 상생협력위원회(판교 상인연합회 회장 명기석), 문화교류위원회(판교 이노밸리관리단 단장 박주성), 공유경제위원회 (판교에가면 대표 박진석), 4차산업위원회(판교 미래포럼 대표 송세경), 엔젤클럽위원회(중소기업동반성장클럽 회장 최문수)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트램은 출퇴근 지옥이라고 불리는 판교의 혼잡한 출퇴근길 교통체증을 해소할 수 있고, 교통이 불편해 평일 저녁에 일찍 귀가를 서두르는 교통의 편리성 해결, 주말이면 유령도시가 되는 판교에 접근성을 높여 주말에도 문화 및 산업 활동도 활발하게 일어나 도심공동화 현상을 해소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강문수 위원장은 "대한민국의 대표 혁신도시 판교, 아시아의 실리콘 밸리 약 1,500여 개 기업과 약 7만 5천여 명의 인구가 경제활동을 활발히 하고 있어 낮의 활동인구 수는 20만 여명에 달하지만 밤은 2만 여명에 불과, 저녁이면 경제활동이 멈춰진 도시로 변한다."면서 "판교만이 아니라 모든 혁신도시의 공동화현상을 해소하기 위한 테스트베드로 너무나 좋은 환경이기 때문 트램 운영 결과에 따라 혁신도시 도심공동화현상 해소를 위한 방향을 제시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트램의 노선 건설비는 지하철 공사비의 약 6분의 1로 저렴하고, 1편성 당 200~250명이 탈 수 있습니다.

이달 말 진행되는 2차 평가를 거쳐 최종 선정되면, 실증노선 구간에는 정거장 4개소와 차량기지 1개소가 들어서며, 트램 차량 3편성(1편성 당 5량)이 운행됩니다.

또한 무가선 저상 트램은 기존의 가선 방식의 노면전차와 달리 대용량 배터리를 이용하여 무가선 구간에서도 운행이 가능한 신교통수단으로 가선 설치 시에 발생하는 경관 훼손을 최소화할 수 있으며, 전기를 사용하기 때문에 환경 친화적입니다.

이번 사업에 공모된 판교 트램 실증노선 제안 구간은 판교역에서 판교테크노밸리 넥슨코리아 지점까지 2.0㎞ 구간으로, 성남도시철도 2호선 트램 총연장 13.7㎞의 일부 노선에 해당하며, 총 사업비는 447억 원으로 국비 110억 원과 시비 337억 원이 투입될 예정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