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국회의장, “남북 두 정상이 판문점 도보다리 걷고, 백두산 천지서 함께 손 든 사진, 역사적 큰 감동 줘”
상태바
문희상 국회의장, “남북 두 정상이 판문점 도보다리 걷고, 백두산 천지서 함께 손 든 사진, 역사적 큰 감동 줘”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19.03.06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55회 한국보도사진전 참석, 세종문화회관 미술관 2관서 200여점 전시돼

문희상 국회의장은 6일 오전 11시 세종문화회관 미술관 2관에서 열린 ‘제55회 한국보도사진전’에 참석해 "한 장의 사진이 갖는 힘은 대단하다. 사진 한 장이 보여주는 인간의 삶, 역사의 현장, 시대의 진실은 큰 울림을 준다. 사람들의 마음 속에 큰 파장을 일으켜 사회를 변화시키는 신호탄이 되기도 한다”고 축하했습니다.

문희상 의장은 “베트남 전쟁의 참상을 보여준 소녀(네이팜탄 소녀)의 사진, 노무현 전 대통령 부부가 군사분계선을 넘어 방북한 때의 사진, 지난 해 남북정상회담에서 두 정상이 판문점 도보다리를 걷고, 백두산 천지에서 함께 손든 사진 등 사진 한 장의 힘은 큰 역사적인 감동을 준다”며 이번 사진전의 주제 “평화, 다시 하나로”의 의미를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문희상 의장은 “오늘 사진전은 한국사회의 진실에 대한 기록이다. 동시에 한국사진기자 여러분의 치열하고 책임있는 삶의 기록이기도 하다”면서 “그 뜨거운 열정과 사명감에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며 격려의 말도 덧붙였습니다.

이날 열린 한국사진보도전은 한국사진기자협회(회장 이동희)가 주최했으며 올해 보도사진전은 2018년 한 해 동안 한국사진기자협회 소속 사진기자들이 취재·선정한 140여점을 비롯해 ‘역대 대상 수상작’, ‘현장의 사진기자’ 등 총 200여점을 전시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