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13억 사기혐의 피소 “오히려 피해 입어...강경대응 할 것”
상태바
이상민, 13억 사기혐의 피소 “오히려 피해 입어...강경대응 할 것”
  • 신철현 기자
  • 승인 2019.07.24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 ‘룰라’ 출신 가수 겸 방송인 이상민 측이 13억원대 사기혐의로 피소된 것과 관련해 사실무근이라고 재차 입장을 밝혔다.

이상민의 소속사 디모스트엔터테인먼트는 “이상민과 관련한 내용은 사실이 아님을 명백히 밝혔으나, 허위사실이 확산되고 있어 이를 바로잡고자 추가 공식 입장을 전달드린다”며 “이상민은 앞서 모 건설사 브랜드 및 자동차 관련 브랜드, 2개 업체와 계약을 맺고 광고모델로 활동하며, 광고 모델 활동 및 프로모션, 광고주가 제작한 예능 프로그램 출연 등 계약조건에 따른 사항을 모두 충실히 이행했다”고 24일 밝혔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상민은 당시 해당 프로그램 출연과 관련한 출연료를 지급받지 못하고 있어, 오히려 피해를 입고 있는 상황이다. 이는 계약서 및 기타 자료로도 모두 증명이 가능한 부분이다”라고 전했다.

또 “고소인 A씨가 주장하는 '이상민이 2014년 대출 알선을 해줬다'는 부분은 2006년부터 현재까지 채무를 책임지고 갚아온 이상민에 전혀 해당이 되지 않는 주장이다”며 “고소인 A씨의 주장의 모든 부분들은 사실무근으로, 이상민은 해당 내용과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전했다.

▲ 사진=연합뉴스

소속사는 “수십여년 동안 채무 변제를 위해 성실히 생활해오고 충실한 삶을 살고자 최선을 다해 온 이상민이 확인되지 않은 허위사실과 잘못된 뉴스로 피해를 입고 있는 점에 대해 매우 유감”이라며 “허위 사실을 유포하고 명예를 훼손했다고 판단, 추후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 혐의로 강경대응 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소속사는 “온라인 상의 허위사실 유포와 악의적 비방에 대해, 선처나 합의 없이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23일 한 매체는 이상민이 12억 7000만원을 편취한 혐의로 사기 피소를 당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고소인 A 씨 측은 "이상민이 2014년 금융기관으로부터 약 45억원 대출을 알선해주겠다는 명목으로 A씨에게 4억원을 받아갔지만 대출은 이뤄지지 않았다"며 "이상민은 대신 자신이 진행하는 프로그램에 A씨의 회사를 홍보해주겠다며 8억7000만원을 더 받아갔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이상민은 자신의 SNS를 통해 "오늘 저에 대한 고소 건으로 신문기사 등에 실린 내용은 전혀 사실과 다르다"며 "근거 없이 저를 고소한 자를 무고 및 명예훼손으로 맞고소하는 등 가능한 모든 법적 대응을 다할 계획임을 밝힌다"라고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이상민은 지난 1994년 그룹 ‘룰라’로 데뷔해, 90년대 최고 인기그룹으로 대중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이후 사업 실패로 빚더미에 앉았지만, 최근 재기에 성공했다. 현재 SBS TV '미운 우리 새끼', JTBC '아는 형님', MBN '최고의 한방' 등 다수의 예능에 출연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