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보라 의원 “납 기준 초과 수도계량기, 전국에 24만개 이상 공급”
상태바
신보라 의원 “납 기준 초과 수도계량기, 전국에 24만개 이상 공급”
  • 장철래 기자
  • 승인 2019.10.14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자원공사가 공급한 수도계량기 10대 중 4대는 불합격

수자원공사, 2015년 이후 품질검사 실시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 

수자원공사 직원 및 납품업자 간 유착 가능성 

납 기준 초과 불합격 수도계량기, 경기·경남·전남·경북 지자체에 집중 공급 
자유한국당 신보라 국회의원
자유한국당 신보라 국회의원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신보라 의원(자유한국당)은 수자원공사가 2015년 이후 전국에 공급한 수도계량기 전체 물량(24만4천개)이 <납 기준 초과 불합격 수도계량기>라고 밝혔습니다. 

 수자원공사가 신보라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15년 이후 전국에 걸쳐 납품된 수도계량기 전체 물량인 24만4천개가 납 기준 초과(수자원공사 기준 납 재질성분 0.85% 이하) 불합격 수도계량기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수자원공사는 현재 전국에 걸쳐 20여개 이상 지자체로부터 지방상수도 시설을 위탁받아 운영 중입니다. 

 수자원공사가 우리나라 전역에 공급한 수도계량기가 총 55만개인데 이번에 드러난 납 기준 초과 불합격 수도계량기는 무려 24만4천개로 전체 수도계량기의 44.3%에 해당하는 수치로 수자원공사가 공급한 수도계량기 10대 중 4대 이상이 불합격인 셈입니다.  

 신보라 의원은 “이번 납기준 초과 불합격 수도계량기 사건의 본질은 수자원공사의 직무유기”라며 “수자원공사가 수도계량기에 대해 2015년 이후 반드시 거쳐야 할 품질검사를 하지 않았기 때문에 납 기준 초과 불합격 수도계량기가 일반 가정에 버젓이 공급될 수 있었다”고 지적했습니다. 

한국수자원공사
한국수자원공사

 또한 신보라 의원은 “이번 불합격 수도계량기 사건이 수자원공사 직원과 납품업자 간 유착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공사 측은 지난 5년 동안 품질검사를 전혀 안 했고, 업자들은 납 성분이 높은 수도계량기를 납품해 금전적 이득을 봤기 때문에 이에 대한 검은 유착 가능성을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신보라 의원은 “수자원공사가 애초에는 불합격 수도계량기를 전량 교체하기로 했으나, 2차 조사에서 불합격 수치가 늘어나자 전량 교체 입장을 번복했다”며 “이것은 수자원공사가 납 기준 초과 불합격 수도계량기를 사용하고 있는 억울한 주민들을 두 번 우롱하는 처사”라고 질타했습니다. 

 한편 수자원공사가 공급한 납 기준 초과 불합격 수도계량기는 경기(파주·동두천·양주·광주), 경남(함양·사천·통영·고성·거제·남해), 전남(함평·나주·장흥·완도·진도·신안·강진), 경북(의성·영덕·봉화·예천·청송·고령) 지자체에 집중되어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납 기준 초과 불합격 수도계량기 지역별 납품현황

지 역

납품수량()

지 역

납품수량()

경기

파주

21,914

강원

횡성

2,319

경기

동두천

12,903

소계

2,319

경기

양주

12,170

경북

의성

6,135

경기

광주

38,498

경북

영덕

4,500

소계

85,485

경북

봉화

5,013

충북

단양

2,046

경북

예천

5,960

소계

2,046

경북

청송

4,410

충남

서산

2,527

경북

고령

7,717

충남

논산

5,638

소계

33,735

충남

금산

1,616

경남

함양

1,160

소계

9,781

경남

사천

18,360

전북

정읍

17,821

경남

통영

10,445

소계

17,821

경남

고성

4,462

전남

함평

4,673

경남

거제

11,409

전남

나주

9,438

경남

남해

3,022

전남

장흥

4,364

소계

48,858

전남

완도

12,262

총계

244,043

전남

진도

6,210

 

 

 

전남

신안

4,848

 

 

 

전남

강진

2,203

 

 

 

소계

43,99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