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중 의원, "카카오의 연예 뉴스 댓글과 인물 키워드 등 개선책은 공정 포털의 첫걸음"
상태바
박성중 의원, "카카오의 연예 뉴스 댓글과 인물 키워드 등 개선책은 공정 포털의 첫걸음"
  • 박정완 기자
  • 승인 2019.10.27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5일 카카오는 연예뉴스 댓글과 인물 키워드 관련검색어 폐지 발표

‣ 뿐만아니라 실시간이슈검색어도 개편 예정이며 폐지 또한 검토 중 

‣ 1위 포털 네이버도 진일보된 댓글, 실검 개선책을 제시할 것으로 기대
자유한국당 박성중 국회의원
자유한국당 박성중 국회의원

 자유한국당 미디어특위위원장 박성중(서초 을) 국회의원은 25일 "만족할 만한 개선책은 아니지만 공정 포털의 첫걸음을 내딛는 카카오에 대해 높게 평가한다”면서 "앞으로 정치, 사회 등 뉴스 댓글 순공감순 폐지와 실시간검색어 선거기간 폐지 등 한 단계 더 나아가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25일일 카카오는 최근 사회적으로 큰 충격을 준 가수 설리의 죽음에 대한 반응으로 카카오의 연예 뉴스 댓글 폐지 발표, 뿐만아니라 인물 키워드 관련검색어를 폐지하고 실시간이슈검색어도 폐지를 포함한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개선책을 검토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박성중 의원은 “특히 포털의 댓글과 실검은 여론형성에 매우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어떠한 여론조작도 일어나지 못하게 포털의 좀 더 과감한 대책이 필요하다”면서 “이번 카카오의 댓글, 실검 개선책을 계기로 포털 1위사업자인 네이버도 여론조작을 막을 수 있는 좀 더 진일보된 댓글, 실검 개선 대책을 내놓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국감에서도 박성중 의원은 카카오 여민수 대표에게 카카오의 댓글 정책과 실시간검색어 정책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한 바 있습니다.  박성중 의원은 “카카오가 순공감순 댓글 정책을 고집해 여론조작 세력의 손쉬운 먹잇감이 됐으며 조국 사태에서 보듯이 실시간이슈검색어 또한 특정 세력이 마음만 먹으면 언제든지 조작할 수 있는 구조이기에 여론조작에 무방비”라고 지적했습니다.

 박성중 의원은 “6개월 후에는 총선이 실시되기 때문에 여론조작 세력이 더욱 활개 칠 가능성이 높아 댓글과 실검에 대한 여론조작 대비가 필요하다”며 “이번에 카카오가 발표한 대책은 여론조작을 막기에는 역부족”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박성중 의원은 “여론조작을 막기 위해서는 근본적인 포털 뉴스 댓글 문제를 해결해야하는데 아웃링크가 그 대안”이라고 말하며 “실시간이슈검색어 또한 여론조작을 막을 대책이 전무해 선거기간만이라도 일단 실시간이슈검색어를 폐지할 수 있는 결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