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암4기 개그맨 김철민, '펜벤다졸' 7주차 “혈액 검사 정상...간 수치 낮아져”
상태바
폐암4기 개그맨 김철민, '펜벤다졸' 7주차 “혈액 검사 정상...간 수치 낮아져”
  • 신철현 기자
  • 승인 2019.11.21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암 4기로 투병 중인 개그맨 겸 가수 김철민이 "피 검사가 다 정상으로 나왔다며 자신의 근황을 알렸다.

폐암 4기 선고를 받은 후 동물용 구충제인 '펜벤다졸'7주 차 복용한 김철민이 "여러분의 사랑으로 기적이 일어나고 있다"는 글과 영상을 20일 게재했다.

김철민은 "여러분의 격려와 사랑을 받아 하루하루를 잘 견뎌내고 있고 잘 버티고 있다. 여러분 다시 한번 감사하고 고맙다라고 인사를 전했다.

김철민은 '펜벤다졸' 복용과 관련해 “7주차 복용을 했고 피검사 결과가 오늘 나왔는데 다 정상으로 나왔다특히 간 수치 같은 경우는 약을 먹기 전에는 34였는데 7주 복용 후 17로 낮아졌다. 일단 간에는 무리가 없고, 다른 부분들도 다 좋아졌다는 걸 일단은 공개한다고 밝혔다.

사진=김철민 SNS
사진=김철민 SNS

 

이어 병원에서 치료하는 방사선과 항암 치료. 방사선은 17번 치료를 했고 지금은 끝난 상태다. 구충제, 펜벤다졸 복용, 양평의 좋은 자연 환경, 여러분의 큰 기도, 그리고 하느님이 저한테 주시는 따스한 햇볕. 그런 것들이 제게 도움이 되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김철민은 끝으로 제가 끝까지 치료를 잘 받아서 이르면 제가 내년 봄에는 대학로에 기타를 메고 나가 공연을 할 수 있는 분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9월에 미국의 한 60대 남성이 펜벤다졸을 복용하고 암이 완치됐다고 주장하는 동영상이 게재된 후, 말기암 환자들 사이에서 큰 신드롬을 일으켰다. 해당 영상을 접한 김철민도 9월 자신의 SNS를 통해 동물용 구충제인 펜벤다졸을 이용한 치료법에 직접 도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펜벤다졸과 관련해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대한암학회는 펜벤다졸"동물에게만 허가된 약"이라며 복용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