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모 “성폭행 無...법적 대응” vs 강용석 “김건모 성폭행, 증거 많다”
상태바
김건모 “성폭행 無...법적 대응” vs 강용석 “김건모 성폭행, 증거 많다”
  • 신철현 기자
  • 승인 2019.12.10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용석 변호사가 가수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을 제기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김건모 측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에 나섰다.

강용석 변호사는 '[충격단독] 김건모 성폭행 의혹'이란 제목으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에 김세의 전 MBC 기자,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과 함께 출연해 과거 김건모가 서울 강남의 위치한 모 유흥주점에서 여성을 성폭행했다는 제보를 받았다고 6일 밝혔다.

방송에서 강용석 변호사는 김건모에게 성폭행을 당한 여성 A 씨가 직접 메일로 연락을 해서 2회 만났다여성 A씨가 9일 김건모를 상대로 고소장이 제출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강 변호사는 "김용호 부장(스포츠월드 연예부 부장 출신기자)에게 이메일로 제보가 들어왔다. 김 부장이 전화통화를 하고 어느 정도 얘기를 들은 상태에서 사안이 너무 심각하고 법률적인 문제가 있어 유튜브에서 단순하게 얘기하고 말 수 있는 수준이 아니라고 판단해 나에게 도움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어 구체적으로 우리도 진위 여부를 따져봐야 했다. 그래서 증거를 많이 확보했다수집한 증거는 김건모 측의 대응을 고려해 증거를 당장 공개하지 않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전했다.

 

강 변호사는 성폭행 의혹이 아니라 사실은 성폭행이다라고 주장했다.

김세의 기자는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한 유흥주점을 로드뷰로 지칭하며 새벽 1시쯤 김건모가 7부 길이의 배트맨 티셔츠를 입고 혼자 왔다고 한다보통 유흥주점에서는 양주를 마시는데 김건모씨는 소주를 시켰다고 말했다.

이어 "피해 여성분이 얼마나 억울했으면 직접 구조를 그려주셨다"며 유흥업소의 내부 구조와 성폭행이 발생했다는 룸의 위치 등이 그려진 그림을 공개했다.

방송에서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기자는 김건모가 아가씨를 앉혀 놓고 소주와 음식을 먹고 있을 때 8번째로 그 자리에 들어간 피해 여성을 본 뒤 나머지 여성들을 다 내보내고, 피해 여성을 화장실 쪽으로 오라고 한 뒤 구강성교를 강요하고, 소파쪽으로 데려가 성폭행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김건모 측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에 나섰다. 김건모 소속사 측은 가로세로연구소 측이 제기한 성폭행 의혹은 사실무근이다절대 사실이 아니다.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으로 법적 대응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김건모는 지난 19921잠 못 드는 밤 비는 내리고로 데뷔했다. 이후 핑계', '잘못된 만남’, ‘아름다운 이별’, ‘서울의 달’, ‘혼자만의 사랑’, ‘스피드등 수많은 히트곡을 내며 국민가수로 불렸다.

한편 김건모는 최근 피아니스트 겸 작곡가 장지연과 혼인신고를 마치고 법적으로 부부가 됐다. 두 사람은 내년 5월 결혼식을 앞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