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 ‘보니하니’ 미성년자 폭행·성희롱 논란...방심의 “심의 대상 NO”
상태바
EBS ‘보니하니’ 미성년자 폭행·성희롱 논란...방심의 “심의 대상 NO”
  • 신철현 기자
  • 승인 2019.12.12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BS 어린이 프로그램 생방송 톡!! 보니하니출연자 최영수·박동근의 폭행·성희롱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이를 제재할 법적 근거가 없다고 밝혔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방송심위국은 지상파, 종편 방송을 대상으로 심의를 한다. 논란이 되고 있는 영상은 유튜브 영상이라 심의 대상이 될 수 없다유튜브 영상은 통신으로 제재할 수 있다. 현재 유통 중인 경우에는 가능한데, 해당 영상은 삭제되어 문제 삼을 근거가 없다12일 밝혔다.

EBS 프로그램 보니하니는 지난 10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 중 당당맨최영수가 미성년자인 '보니하니' MC 채연(하니)의 어깨를 주먹으로 때렸다는 의혹이 일면서 폭행 논란에 휩싸였다.

또 다른 영상에서는 보니하니에서 먹니로 활동하는 개그맨 박동근이 미성년자인 채연에게 "리스테린 소독한X, 독한X"이라며, 욕설과 유흥업소 은어를 뜻하는 발언을 사용해 더 큰 논란을 일으켰다.

사진='보니하니'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보니하니' 유튜브 영상 캡처

 

'보니하니' 폭행·성희롱·욕설 의혹은 시청자들을 비롯해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을 통해 일파만파로 퍼져 나가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진상조사를 요구하는 글까지 등장했다.

이에 EBS 김명중 사장은 11일 논란의 중심에 선 보니하니출연자 최영수와 박동근의 출연 정지를 알리고, 공식 사과문을 통해 폭행·성희롱·욕설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EBS 김명중 사장은 사과문에서 "'보니하니'의 최근 유튜브 방송에서 폭력적인 장면과 언어 성희롱 장면이 가감 없이 방송되어 주요 시청자인 어린 학생들을 비롯한 시청자 여러분들에게 심한 불쾌감과 상처를 드렸다. EBS는 사태의 심각성을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책임을 통감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이와 유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고의 원인을 철저히 파악해 제작 시스템을 정비하는 등 제작 전 과정에 걸쳐 엄중히 점검하고 개선할 방침이다. EBS는 향후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더욱 엄격하고 주의 깊게 프로그램을 제작 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EBS '보니하니'에서 MC를 맡고 있는 걸 그룹 버스터즈 멤버 채연의 소속사 마블링 측은 해당 논란과 관련해 채연 양이 프로그램에 오래 출연하다 보니 출연자들 간에 친분이 쌓여 생긴 해프닝으로, 장난이 과했던 것 같다그러나 문제가 제기된 부분(위협적인 행동 등)은 분명히 잘못이 있음을 소속사도 인지하고 있으며, '보니하니' 측으로부터 재발 방지해 줄 것을 약속 받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