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가은, 전 남편 사기죄로 고소 “참고 또 참다가...”
상태바
배우 정가은, 전 남편 사기죄로 고소 “참고 또 참다가...”
  • 신철현 기자
  • 승인 2019.12.18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정가은(41·본명 백라희)2년 전에 합의 이혼한 전 남편 A씨를 사기죄로 고소했다.

정가은의 고소 대리인 법무법인 오름 측은 정가은이 전 남편 A씨에 대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사기), 사기죄로 서울 강남경찰서에 고소장을 접수한 상태라고 18일 밝혔다.

오름 측은 피고소인 A씨는 정가은의 유명세를 이용해 정가은 명의로 통장을 만들어, 해당 통장계좌를 통해 마치 정가은이 돈을 지급받는 것처럼 제3자로부터 돈을 입금하게 하고, 그 돈을 정가은 몰래 출금하여 가로채는 방법으로 지난 201512월 경 부터 20185월 경 까지 수많은 피해자들에게 총 660회에 걸쳐 합계 132억 원 이상의 금액을 편취했다고 전했다.

사진=정가은 SNS
사진=정가은 SNS

 

이어 “A씨는 정가은에게 201610월 경 체납 세금 납부 명목과, 20176월 경 사업자금 명목으로 합계 1억 원 이상 상당의 재산상 이득을 편취한 바 있다자동차 인수를 목적으로 정가은 명의의 인감도장까지 가져갔으나 돌려주지 않았고, 이후 20165월 경 A씨 앞으로 세금 압류가 들어오면서 정가은은 A씨에 대한 믿음과 신뢰가 깨졌다라고 설명했다.

정가은은 공인의 입장에서 이러한 사실이 기사화되면 방송 및 연예 활동에 지장이 될까봐, 세금을 낼 수 있도록 A씨에게 돈을 입금했고, 결혼을 유지할 수 없다고 결정을 내려 2017년 여름 경 이혼 절차에 들어가 20181월 경 A씨와 합의 이혼 했다고 밝혔다.

정가은은 고소 대리인 법무법인 오름을 통해 행복한 가정을 꿈꾸며 행복하게 살고 싶었다. 남편 이전에 한 아이의 아빠라서 참고 또 참다가 사기 행각을 멈추지 않고, 지속해서 돈을 요구해와 결국 고소를 진행하게 됐다. 안 좋은 소식으로 인사드리게 돼서 죄송하다. 열심히 살 테니 응원 부탁 드린다라고 심경을 전했다.

한편 정가인은 지난 20161월 동갑내기 사업가와 결혼해 같은 해 딸을 낳았다. 이후 결혼 2년 만인 2018년에 합의 이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