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가세연 ‘무도 성추문’ 언급에 “난 아냐...당황..”
상태바
유재석, 가세연 ‘무도 성추문’ 언급에 “난 아냐...당황..”
  • 신철현 기자
  • 승인 2019.12.22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재석이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MBC 예능 '무한도전' 출연 연예인의 성 추문을 언급한 것에 대해 "난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유재석은 19일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실시간 검색어에 내 이름이 오르고, 나에게 그 인물이 아니냐고 얘기하는 분들이 많아 당황했다고 밝혔다.

이어 나는 아니지만, 언급하는 것 자체가 괜한 오해를 불러일으키기 때문에 말씀드린다. 선의의 피해자가 생기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사진=MBC
사진=MBC

 

앞서 가세연은 18또 다른 연예인 성 추문 고발이라는 제목의 생방송을 진행하면서 연예인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한 여성과의 인터뷰 녹취록을 공개했다.

여성은 자신을 유흥업소에서 일한 사람이라고 소개한 뒤, 성 추문과 관계된 연예인이 당시 무한도전에 나온 분이라고 주장했다.

또 방송 출연자인 김용호 전 스포츠월드 기자와 강용석 변호사는 바른 생활 스타일의 연예인이라고 설명했다.

해당 방송 후, 온라인 포털사이트에서는 무한도전’, ‘바른생활’, ‘유재석등의 관련 키워드가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다.

한편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19성추문 연예인이 유재석은 아니라고 밝혔다. 가세연은 "유재석이라고 얘기한 적이 없다. 마지막에 '무한도전'이란 방송명이 나오긴 했으나 연연하지 말라고 했다”'무한도전'에는 신경 쓰지 말라고 했는데 유재석 씨가 오해를 받았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