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아, 선배 여배우 텃세 폭로 “촬영장서 이간질에 왕따”
상태바
고은아, 선배 여배우 텃세 폭로 “촬영장서 이간질에 왕따”
  • 신철현 기자
  • 승인 2020.01.09 1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고은아가 신인시절 촬영장에서 겪은 모 여배우의 텃세를 폭로했다.

고은아의 친동생인 그룹 엠블랙멤버 미르는 유튜브 채널 '미르방'이 정도일 줄 몰랐죠? 배우들의 기 싸움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지난 8일에 올렸다.

이날 방송에서 고은아는 내가 겪은 것들을 말하겠다며 촬영장이나 대기실에서 일어나는 여배우들의 텃세에 대해 밝혔다.

고은아는 영광스럽게도 큰 역할을 맡았다. 처음에는 스태프들이 다 잘해줬는데, 어느 날부터 나와 밥도 안 먹기 시작했다. 연기자들, 막내 스태프까지 나를 보면 위아래로 훑어보고 피했다고 말했다.

이어 하루 이틀이면 상관이 없는데 길어지니까 응어리가 지고 상처를 받아 울면서 한 스태프에게 얘기했다. 그 스태프가 나를 따로 불러 말해주는데, 모 여배우가 내가 연기자들과 스태프들의 뒷담화를 하고 다닌다고 했다더라. 모 여배우가 이간질을 한 거다라고 설명했다.

사진=유튜브 방송 캡처
사진=유튜브 방송 캡처

 

그 여배우가 지능적이었다. 처음에는 배우들한테 먼저 얘기를 했고, 얘기를 들은 배우들이 스태프들에게 얘기하니, 진짜라고 생각한 거다배우들이 모여 있길래 '나에게 먼저 얘기해줬으면 오해를 풀었을 텐데'라고 말하다가 울었다. 다들 미안하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고은아는 그 여배우에게는 아직까지 사과를 못 받았다다른 여배우 분들은 다들 얌전하고 우아한데, 저는 발랄하니까 분위기 메이커였다. 자기가 주목을 못 받아서 시샘을 한 것 같다라고 전했다.

이에 미르는 텃세 문화는 바꾸기 힘들다. 내가 그 위치가 됐을 때 안 하는 방법 밖에 없다그래도 소문은 난다. 결국 본인 이미지를 깎아 먹는 거다. 텃세 부리는 사람들이 알았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지난 2004년 광고로 데뷔한 고은아는 시트콤 '레인보우 로망스', 드라마 '황금사과', 영화 '스케치', ‘라이브 TV’, '비스티걸스' 등에 출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