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기생충’ 韓 영화 최초 '아카데미' 6개 최종후보
상태바
봉준호 ‘기생충’ 韓 영화 최초 '아카데미' 6개 최종후보
  • 신철현 기자
  • 승인 2020.01.14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미국 아카데미상에서 최고의 영예인 작품상을 비롯해, 6개 부문에서 후보에 올랐다.

영화 '기생충'은 지난 13일 미국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가 발표한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 최종후보 발표에서 작품상, 감독, 각본, 편집, 미술, 국제영화상 등 총 6개 부문에서 후보에 올랐다.

101년의 우리나라 영화 역사상 아카데미 최종 후보에 오른 건 기생충이 처음이다.

사진=영화 '기생충' 포스터
사진=영화 '기생충' 포스터

 

아카데미상 최고의 영예인 작품상 후보에는 '기생충‘, '조커’,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포드 vs 페라리', '아이리시맨', '조조래빗', '작은 아씨들', '결혼이야기', '1917', 등 총 9개의 작품이 후보에 올라 수상을 놓고 치열한 경합을 벌인다.

현지 매체는 아카데미가 그동안 한국 영화를 무시했다며, 영화 기생충이 역사를 만들었다고 평가했다.

앞서 '기생충'은 지난 5일 골든글로브상 시상식에서 한국 콘텐츠 사상 최초로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다.

한편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은 다음 달 9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