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쌍 길, 결혼과 득남 사실 고백 “타이밍 놓쳐...”
상태바
리쌍 길, 결혼과 득남 사실 고백 “타이밍 놓쳐...”
  • 신철현 기자
  • 승인 2020.01.28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 리쌍 출신 방송인 길(본명 길성준)이 방송에 출연해 결혼과 득남 사실을 공개했다.

음주운전 후 3년간 자숙의 시간을 가진 리쌍 길이 지난 27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서 장모의 눈맞춤 상대로 모습을 드러냈다.

길의 장모는 딸이 3년 동안 실종이 됐다. 집 밖을 나오지도 않았다집에서 은둔생활을 한다고 호소했다.

길은 "죄송하다는 말씀부터 드려야 할 것 같다. 저와 제 음악을 사랑해주셨던 많은 분들에게 너무 큰 실망감을 드렸다. 죄송하다"고 전했다.

이어 처음에 몇 달은 밖에 나가지 않았다. 내 자신도 싫고, 음악을 해서 뭐하냐는 생각에 악기들도 다 치웠다"산속에는 아무도 없다 싶어 산을 걸었다. 누군가 알아볼까봐 빨리 움직였다. 그러다보면 혼자 남게 되고 동료들에게도 자연스럽게 연락을 안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사진=채널A ‘아이콘택트’ 방송 캡처
사진=채널A ‘아이콘택트’ 방송 캡처

 

길의 장모는 자기가 저지른 일인에 어쩌겠느냐이런 말해도 괜찮을지 모르겠는데, ‘헤어지라고 말하면 안 될까라고 했는데 그땐 이미 뱃속에 손자가 있었다고 말했다.

이에 길은 “3년 동안 나에 대한 여러 가지 소문이 있었다“3년 전에 언약식을 하고 2년 전에 아들이 생겼다. 주위에 아는 분들이 지금도 많지 않다고 밝혔다.

길은 결혼과 득남사실과 관련해 타이밍을 놓쳤다내가 누군가를 만난다는 것 자체가 잘못된 일이라고 생각했다. 주위 친구들과도 연락을 끊은 상태라 내가 아들을 낳았다는 걸 아무도 모르고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결혼식과 관련해 장모는 "사위가 정식으로 되고 싶으면 결혼식부터 올려라""411일로 날을 잡아 왔다"고 밝히자, 길은 5월로 날짜를 잡았다고 말했다. 길은 "사위로 받아주시겠습니까"라고 물었고, 장모는 "결혼식을 올려야 받아주겠다"고 답했다.

끝으로 길은 연예인 길이 아닌 인간 길성준, 어머님 사위 길성준으로 최선을 다해 살겠다라고 다짐했다.

한편 길은 2004년과 2014년 음주운전이 적발돼 벌금형을 받았으며, 지난 2017년 세 번째 음주운전으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