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정우, 프로포폴 투약 의혹에 “흉터 치료 목적...약물 남용 없어”
상태바
하정우, 프로포폴 투약 의혹에 “흉터 치료 목적...약물 남용 없어”
  • 신철현 기자
  • 승인 2020.02.20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하정우가 프로포폴 투약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하정우 소속사 워크하우스는 프로포폴 투약 의혹과 관련해 흉터 치료 목적이었으며, 약물 남용은 없었다18일 해명했다.

소속사 측은 하정우는 얼굴 부위 흉터 때문에 20191월 레이저 흉터 치료로 유명하다는 모 병원 원장을 소개받았고, 그 원장으로부터 하정우의 피부 흉터 치료를 돕고 싶다는 적극적인 의사를 전달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시술을 받은 기간은 20191월경부터 9월경까지 약 10회 가량으로, 강도 높은 레이저 시술을 받았다치료를 받을 때 원장의 판단 하에 수면마취를 시행한 것이 전부이며, 어떠한 약물 남용도 전혀 없었다고 전했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
사진=CJ엔터테인먼트

 

배우 출신의 동생 명의로 진료를 받은 점과 관련해 소속사는 원장은 최초 방문 시부터 마스크와 모자를 쓰고 오라고 하는 등 프라이버시를 중시했다. 이 과정에서 원장은 하정우에게 '소속사 대표인 동생과 매니저의 이름 등 정보를 달라'고 요청했다프라이버시 보호 차원으로 막연히 생각했고, 의사의 요청이라 별다른 의심 없이 전달했다라고 설명했다.

원장의 요청이 있었다고는 하나 경솔하게 다른 사람의 인적사항을 알려준 것에 대하여는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그로 인해 이러한 오해가 발생한 것에 대해서도 팬 여러분에게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전했다.

소속사는 끝으로 병원 방문 일시를 예약하는 과정 그리고 치료 후 경과를 관찰하는 과정에서 원장과 주고받은 수 개월 간의 문자 내역과 원장의 요청으로 정보를 알려주는 문자 내역이 남아 있다수사기관이 사실 확인을 요청한다면 적극적으로 협조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검찰은 10차례 넘게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한 의혹을 받고 있는 하정우를 조만간 소환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검찰 수사 선상에는 하정우를 비롯해 재벌가 자제, 연예기획사 대표, 유명 패션디자이너 등 10명 가까운 인물이 올라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