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상헌 KBS 아나운서... ‘사생활 논란’ 방송 자진 하차
상태바
한상헌 KBS 아나운서... ‘사생활 논란’ 방송 자진 하차
  • 신철현 기자
  • 승인 2020.02.20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한상헌 KBS 아나운서가 프로그램 자진 하차 의사를 밝혔다.

한상헌 아나운서는 KBS를 통해 정확한 사실관계에 기반 하지 않은 논란에 대해 추후 정돈해 밝히겠다. 본인이 진행하는 프로그램들에 누를 끼칠 수 없어 자진하차 하고자 한다"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20일 전했다.

한상헌 아나운서는 지난 18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 라이브 방송에서 언론에 보도된 유흥주점에서 3억 원을 협박당한 남자 아나운서가 한상헌이라고 언급하면서 사생활 논란이 불거졌다.

사진=KBS
사진=KBS

 

이날 가세연은 ‘KBS 더라이브 진행 한상헌 아나운서 수시 성관계 논란이라는 제목의 라이브 방송에서 최근 유흥업소 여성 A씨와 공범 B씨가 방송사 아나운서인 C씨에 “3억 원을 주지 않으면 성관계를 폭로 하겠다고 협박한 사건을 다루며, 피해자가 한상헌 아나운서라고 폭로했다.

서울중앙지법은 지난 6일 남자 아나운서를 상대로 성관계 사실을 폭로하겠다고 협박해 200만 원의 금품을 갈취한 혐의로 기소된 유흥업소 종업원 A 씨와 공범 B 씨에게 각각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가세연 방송 이후 논란이 불거지자 한상헌 아나운서는 자신이 출연하던 '생생정보''더 라이브' 프로그램에서 자진 하차했다.

2011KBS 38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한 한상헌 아나운서는 올림픽과 아시안게임 등 주요 스포츠 이벤트에서 메인 MC를 맡았다. '추적60', '생방송 아침이 좋다' 등을 진행했으며, 현재 '한밤의 시사토크 더 라이브' 진행자로 활동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