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병규 막말 “천안함 유족할머니 파헤쳐 형사처벌 해야”...네티즌들 분노
상태바
강병규 막말 “천안함 유족할머니 파헤쳐 형사처벌 해야”...네티즌들 분노
  • 신철현 기자
  • 승인 2020.03.30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야구 선수 출신 강병규가 천안함 폭침으로 사망한 유족에 대한 막말로 논란을 빚었다.

강병규가 자신의 트위터에 문재인 대통령에게 들이댄 할머니를 보고 경악. 경호원 전부 잘라야 한다라는 글을 지난 29일 올려 막말 논란이 일고 있다.

강병규는 그 할머니는 신원 조사 후 행적과 과거를 파헤쳐서 형사처벌 꼭 해야 한다코로나 바이러스를 대통령에게 옮길 수도 있는 비상 상황. 동정은 금물이다라고 했다.

이어 사람 좋다고 만만하게 대하면 죽는다는 거 보여줘라. 반드시 청와대여라고 덧붙였다.

사진=강병규 트위터
사진=강병규 트위터

 

강병규가 언급한 할머니는 지난 2010326일 천안함 폭침으로 전사한 민평기 상사의 어머니 윤청자 씨다.

윤 씨는 지난 27'서해 수호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분향을 하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다가가 대통령님, 대통령님. 이게 북한 소행인지 누구의 수행인지 말씀 좀 해주세요라고 호소했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정부의 공식 입장에는 조금도 변함이 없습니다라고 답한 바 있다.

막말로 논란을 일으킨 강병규는 야구선수 은퇴 후 방송인으로 활동했다. 이후 2008년 불법 인터넷 도박 파문으로 활동을 중단하고, 2013년에는 사기 혐의로 법정 구속됐다. 최근에는 인터넷방송 활동 중이다.

한편 강병규가 언급한 천안함 유족 윤청자 씨는 지난 2010년 유족 보상금 등으로 받은 1898만원을 전부 정부에 기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