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대 노인 습격한 대형견 견주 김민교 “할머니께 죄송...책임 당연”
상태바
80대 노인 습격한 대형견 견주 김민교 “할머니께 죄송...책임 당연”
  • 신철현 기자
  • 승인 2020.05.12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김민교가 자신이 키우던 대형 반려견 두 마리가 이웃집 할머니를 공격해 중상을 입힌 사고에 대해 사과했다.

김민교는 자신의 SNS를 통해 저의 개인사로 인해 심려 끼쳐드려 죄송하다지난 4일 제 반려견들이 이웃집 할머니께 피해를 입히는 사고가 발생했다10일 밝혔다.

김민교는 당시 제가 촬영 나간 사이 개 집 울타리 안에 있던 반려견들은 고라니를 보고 담장을 뛰어넘어 나갔다. 울타리 안에 있다 나간 터라 입마개와 목줄도 없는 상태였기에 아내는 빨리 개들을 찾아야겠다는 생각이 앞섰다. 그 사이에 개들이 밭에 계신 할머니를 물게 됐고, 있어서는 안 될 사고가 발생하게 됐다라고 사고 경위를 설명했다.

사진=김민교 SNS
사진=김민교 SNS

 

이어 사실을 알게된 아내가 바로 할머니를 모시고 응급실에 동행했고, 이후 촬영이 끝난 후 소식을 들은 저도 바로 응급실로 찾아가 가족분들을 뵀다죄송한 와중에 평소에도 저희 부부를 아껴주셨던 할머니 가족분들께서 오히려 저희를 염려해주셨고, 더욱 죄송했습니다. 할머니께서는 현재 병원에서 상처들에 대한 입원 치료를 진행 중이시며 그럼에도 견주로서 저의 책임은 당연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다시는 이러한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사고를 일으킨 개들에 대해서는 향후 교육이나 위탁, 그 이상 필요한 조치에 대해 전문가와 상의하고 있는 중이라고 전했다.

김민교는 끝으로 할머니의 치료가 모두 완료될 때까지도 책임감을 가지고 함께하겠다. 더욱 철저한 반려견 교육과 관리를 통해 위와 같은 사고가 생기지 않도록 주의하겠다다시금 일련의 사건들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죄송하다. 더 빨리 입장을 전하지 못한 점도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앞서 YTN은 지난 4, 경기도 광주시에서 배우 A씨의 대형견 두 마리가 이웃집 80대 할머니를 습격해 크게 부상을 입었다고 9일 보도했다.

이후 할머니를 공격한 반려견들의 견주가 배우 김민교인 것으로 알려졌고, 김민교는 이에 대한 입장을 밝히지 않아 논란이 일었다.

한편 김민교는 지난 2017년 채널A 예능 프로그램 개밥주는 남자2’에서 대형 반려견들을 공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