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국, 아스트로 차은우, NCT 재현, 세븐틴 민규....이태원 방문 사과
상태바
방탄소년단 정국, 아스트로 차은우, NCT 재현, 세븐틴 민규....이태원 방문 사과
  • 신철현 기자
  • 승인 2020.05.19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 방탄소년단 정국, 아스트로 차은우, NCT 재현, 세븐틴 민규 등 아이돌 그룹 멤버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던 시기에 서울 이태원 일대를 방문한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방탄소년단 정국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정국이 이태원에 방문했다는 것은 사실이라며 사회적 거리두기의 엄중함을 인식하지 못하고 아티스트의 사생활 보호를 더 앞세웠다는 점에서 변명의 여지가 없다. 모든 분들께 머리 숙여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18일 공식 사과했다.

빅히트는 정국은 지난 425() 저녁 지인들과 함께 이태원 소재 음식점 및 주점(Bar)을 방문했다. 방문 이후 기침, 발열 등 코로나19 증상은 없었으며, 자발적으로 선별 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고 음성으로 판정되었다라고 밝혔다.

사진=방탄소년단SNS
사진=방탄소년단SNS

 

이어 다시는 이 같은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철저히 준수하겠다팬 여러분을 비롯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전했다.

정국 소속사 빅히트의 사과에 이어 아스트로 차은우, NCT 재현, 세븐틴 민규의 각 소속사들도 줄줄이 이태원 방문 사실을 인정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 중 조심하지 못했던 부분에 대해 사과한다고 밝혔다.

또한 각 소속사들은 해당 아티스트들이 자발적으로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고, 검사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알렸다.

앞서 연예 전문 매체 디스패치는 지난달 말 방탄소년단 정국, 아스트로 차은우, NCT 재현, 세븐틴 민규 등 1997년생 동갑인 네 사람이 지난달 25일 저녁부터 26일 새벽까지 용산구 이태원 일대 음식점과 유흥시설 2곳을 방문했다고 18일 보도했다.

한편 방탄소년단 정국, 아스트로 차은우, NCT 재현, 세븐틴 민규 외에도 위너 멤버 송민호와 카라 출신 가수 겸 배우 박규리도 사회적 거리 두기를 하던 시기에 지침을 지키지 않고 클럽을 방문한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일자 사과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