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민아, AOA 지민 괴롭힘 폭로 “10년 괴롭힘 당해...유서엔 늘 언니 이름”
상태바
권민아, AOA 지민 괴롭힘 폭로 “10년 괴롭힘 당해...유서엔 늘 언니 이름”
  • 신철현 기자
  • 승인 2020.07.06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걸그룹 AOA 출신인 배우 권민아가 과거 그룹 활동시절 같은 팀 멤버 지민에게 괴롭힘을 당해 탈퇴했다고 폭로해 큰 파문이 일고 있다.

권민아는 3일 자신의 SNS에 연이어 글을 올려 “AOA 탈퇴 정말 하기 싫었는데 날 싫어하는 사람 하나 때문에 10년을 괴롭힘 당하고 참다가 포기했다괴롭힘으로 인해 여러 차례 극단적 선택까지 했다고 밝혀 충격을 주었다.

사진=권민아 SNS
사진=권민아 SNS

 

권민아는 아빠 돌아가시고 대기실에서 한번 우니까 어떤 언니가 나 때문에 분위기 흐려진다고 울지 말라고 대기실 옷장으로 끌고 가길래 너무 무섭다고 했다같은 차 타는 바람에 나중에는 신경안정제랑 수면제 먹고 그냥 나를 재워버렸어 스케줄 제대로 해야 하는데 내가 점점 망가지고 있다는 걸 느꼈어 그 언니 때문에 내가 자살시도도 했었거든이라고 밝혔다.

이어 얼마 전 그 언니의 아버지가 돌아가셔서 장례식장 갔는데 날 보자마자 울면서 미안하다고 하더라. 허무하고 무너져 내렸어 마음이라고 전했다.

폭로 이후 논란이 일자 지민은 자신의 SNS소설이라는 글을 올렸다가 삭제했다.

이에 권민아는 1000000000000개 중에 1개 이야기 했어 소설이라고 해봐 언니 천벌 받아 그러지마 증인이 있고 증거가 있어라며 언니 썰은 풀어 말어? 너무 많아서 적기 귀찮아 근데 소설 이라는 말은 언니 양심이 있으면..왜 지워 언니 그냥 소설이라고 해봐 주변에 어이없어 할 사람 꽤 있을텐데라고 했다.

특히 권민아는 극단적 선택으로 생긴 손목 흉터 사진을 공개하며 소설? 이라기엔 너무 무서운 소설이야 언니 흉터치료3~4번 했더니 연해 졌어. 근데 언니 기억이 안 사라져 매일 매일 미치겠다고 토로했다.

지민언니 난 법? 뭐 소송? 돈 없어서 못해 정신적 피해보상? 뭐 다 필요 없어. 할 생각 없고 난 그냥 내가 언니 때문에 망가진게 너무 너무 억울하고 아파 힘들어 내가 바라는 건 내 앞에 와서 잘못 인.. 하고 진심어린 사과 한마디면 그거면 될 것 같아라고 사과를 촉구했다.

권민아는 3일 오후 8시경 다시 장문의 글을 통해 나 지금 제정신 아니야 근데 나 이렇게 만든거 언니야 우리 가족 힘들게 한 것도 언니야라며 나는 언니한데 혼날까봐 그냥 10년을..도대체 어떻게 보냈지? 끝에 언니 때문에 나 수면제 200알 가까이 먹었잖아 그러고 쓰러져서 기억이 안나네 A4용지에 언니 이름 써놓고 엄마 미안하다 그러고 지금도 그렇게 하루 하루 보내 이미 고장 날때로 다 고장 나버렸어라고 밝혔다.

이어 신지민 언니야 엉? 내 심정 그대로 언니가 단 하루만 느껴봤으면 좋겠다 시간을 돌려서 단 하루만 바꿔 보고 싶어 언니 참 편하게 살았잖아 뭐라고 좀 해봐 들어보자 나 뭐가 그렇게 싫었어? ? 언니만 아니였으면 난 지금 어땠을까 적어도 매일 울고 악몽 꾸고 자살 하려하고 이러진 않지 않았을까?”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한편 권민아는 지난 2012AOA 멤버로 데뷔했다. 지난해 팀에서 탈퇴 후 배우로 활동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