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몰카’ 김성준 전 SBS 앵커....검찰, 징역 1년 구형
상태바
‘지하철 몰카’ 김성준 전 SBS 앵커....검찰, 징역 1년 구형
  • 신철현 기자
  • 승인 2020.07.22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하철에서 휴대전화로 여성을 불법 촬영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성준 전 SBS 앵커에게 검찰이 징역 1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서울남부지법 형사13단독 류희현 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김성준 전 앵커에게 징역 1년과 신상정보 공개, 아동·청소년·장애인 관련 기관 취업 제한 3, 성폭행치료프로그램 이수 등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사진=SBS방송 캡처
사진=SBS방송 캡처

 

앞서 검찰은 김 전 앵커의 휴대폰 수색 과정에서 또 다른 여성의 사진을 여러 장 발견했으며, 지난 1월 김 전 앵커에게 징역 6개월을 구형했다.

김 전 앵커는 지난해 73일 서울 지하철 영등포구청역에서 여성의 하체를 몰래 촬영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재판에 넘겨졌다.

한편 김 전 앵커는 깊이 반성하며 하루하루를 보냈다다른 무엇보다 피해자의 상처가 치유되길 바란다고 심정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