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웅 의원, "정부의 댐 방류 실패 철저한 원인 규명위해 감사원 감사 청구해야"
상태바
김웅 의원, "정부의 댐 방류 실패 철저한 원인 규명위해 감사원 감사 청구해야"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20.08.21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용담댐, 300t 방류 승인받고도 3일간 45t만 방류
-. 합천댐, 장마전선 영향과 추가 강우 예상에도 방류량 감소 시켜 
미래통합당 김웅 의원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김웅 국회의원(통합당.서울 송파구갑)은 20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집중호우에 따른 수해 현안보고’에서 정부의 댐 방류 실패를 지적했습니다. 

  김웅 의원이 한국수자원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7월 29일 용담댐의 수문 방류 승인 공문서 상에는 8월 5일 18시까지 초당 300t까지 방류량을 계속해서 늘리는 것으로 승인받았지만, 실제 방류량을 살펴본 결과 7월 31일 19시부터 8월 3일 10시까지 초당 45t밖에 방류하지 않았습니다. 

  이로 인해 용담댐의 저수율은 89%에서 91~98%로 대폭 상승하였다. 이후 계속된 유입량 증가로 8일에 3,000t을 일시에 방류하여 저지대 침수를 가중시켰다는 지적입니다. 

  올 장마 기간 중 심각한 피해를 유발한 댐 중 용담댐, 합천댐, 섬진강댐의 경우 작년과 올해 같은 기간인 8월 저수율 현황을 보면 용담댐은 작년 약 75%의 저수율을 유지하는 반면, 올해는 8월 1일 91%를 기점으로 평균 85%를 상회했습니다. 

  합천댐도 작년에 약 77%에서 올해 약 90%, 섬진강댐의 경우에도 작년 약 44%에서 올해 약 74%를 상회하는 기록입니다.
  
  낙동강 유역의 경우는 집중호우가 예상됨에도 오히려 방류량을 공식적으로 줄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7월 30일 방류량 변경 승인요청 공문서를 보면 장마전선의 영향과 향후 추가 강우가 예상됨에 따라 변경승인을 요청하면서 남강댐·합천댐·밀양댐·김천부항댐 4개 댐의 방류량을 기존보다 감소하여 변경을 요청하고 승인받았습니다. 

  김웅 의원은 “댐 관리에 있어 홍수기에는 홍수조절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납득할 수 없는 방류량 감소로 용담댐과 합천댐이 8월 8일 후 폭발적으로 방류량을 늘리면서 막대한 침수피해를 야기시킨 것”이라며 “댐의 방류량을 관리하는 수자원공사와 이를 승인하는 환경부 모두에 책임이 있으며 명백한 원인 파악과 책임규명을 위해 부처 내 대책위원회가 아닌 감사원 감사가 선제되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