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로 배우 송재호 숙환으로 별세...평생 대중과 호흡
상태바
원로 배우 송재호 숙환으로 별세...평생 대중과 호흡
  • 신철현 기자
  • 승인 2020.11.09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로 배우 송재호가 별세했다. 향년 83.

한국방송연기자노동조합 측은 배우 송재호 씨가 1년 이상 지병으로 편찮으시다 작고하셨다7일 밝혔다.

송재호는 부산 동아대학교 국어국문과를 졸업했고, 지난 1959KBS 부산방송총국 성우로 데뷔했다.

사진=영화 '길' 스틸컷
사진=영화 '길' 스틸컷

 

1964년 영화 '학사주점'을 시작으로 성우에서 배우로 전향한 송재호는 1968년에는 KBS 특채 탤런트로 선발됐다.

송재호는 '싸리골의 신화', '애와 사', '눈물의 웨딩드레스','영자의 전성시대', ‘세 번은 짧게 세 번은 길게등 여러 영화와 드라마 '보통사람들', '열풍', '사랑이 꽃피는 나무', '용의 눈물', '부모님 전상서' 등 수 많은 인기 작품에 출연했다.

최근작으로는 지난해 개봉한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 '질투의 역사'로 평생을 연기에 전념하며 대중들과 호흡해왔다.

다재다능했던 송재호는 국제사격연맹 심판 자격증도 갖춰 1986년 아시안게임 사격 종목 국제심판, 1988년 서울 올림픽 사격 종목 보조심판으로도 활약해 화제가 됐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이며, 발인은 10일 화요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