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국회의장, “한국 남자 축구 국가대표팀이 빨리 귀국하도록”
상태바
박병석 국회의장, “한국 남자 축구 국가대표팀이 빨리 귀국하도록”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20.11.19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 의장, 볼프강 앙거홀처 주한오스트리아대사 예방 받아
박병석 의장, 볼프강 앙거홀처 주한오스트리아대사 예방 받아
박병석 의장, 볼프강 앙거홀처 주한오스트리아대사 예방 받아

 박병석 국회의장은 18일 오후 의장집무실에서 볼프강 앙거홀처 주한오스트리아대사의 예방을 받고 “한국 남자 축구 국가대표팀이 오스트리아 빈에서 조기에 귀국할 수 있도록 출국 결정을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박병석 의장은 “오늘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과 통화를 했습니다. 오스트리아에서 출국을 긴급하게 결정해주면 한국은 바로 전세기를 보낼 준비가 되어있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남자 축구 국가대표팀은 지난 15일과 17일(한국시간) 멕시코와 카타르와의 친선경기를 치르기 위해 오스트리아 빈을 방문했습니다. 멕시코와 경기 전 코로나19 검사에서 선수 6명, 스태프 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정부는 전세기를 오스트리아로 띄워 대표팀을 빠르게 귀국시키려 합니다. 하지만 오스트리아는 코로나19 확진자, 밀접접촉자가 확진·접촉일로부터 10일간 자가격리를 하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앙거홀처 대사는 “대표팀의 코로나19 확진은 안타까운 일이며, 그들의 빠른 회복을 바란다”며 “오스트리아 당국에서도 대표팀이 속히 한국으로 귀국할 수 있도록 지원을 다할 것으로 예상한다. 저도 최선을 다 하겠다”고 답했습니다.

 박병석 의장은 “대표팀의 조기 귀국은 대한민국 국민들의 큰 관심사이기 때문에, 가급적 최단 시일 내에 결정을 내려주길 바란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이어 박병석 의장은 앙거홀처 대사와 양국 의회 교류 방안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앙거홀처 대사는 “볼프강 소보트카 오스트리아 하원의장은 한국이 수십 년 동안 눈부신 성장해온 것을 잘 알고 있다. 하원의장은 조기에 방한하길 바란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박병석 의장은 “양국 총리 등이 상호 방문을 하고, 정상 간 전화통화도 이뤄졌지만 의회 교류는 적었던 것 같다”며 “소보트카 하원의장의 방문을 환영하며, 방문 시기는 우리 국회 국제국과 잘 조율해주길 바란다”고 화답했습니다.

 예방에는 어기구 더불어민주당 의원, 한민수 공보수석비서관, 김형길 외교특임대사, 곽현준 국제국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