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보아 ‘졸피뎀 밀반입 혐의’로 검찰 조사...SM “직원의 실수”
상태바
가수 보아 ‘졸피뎀 밀반입 혐의’로 검찰 조사...SM “직원의 실수”
  • 신철현 기자
  • 승인 2020.12.21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보아(본명 권보아·34)가 일본에서 졸피뎀 등 향정신성의약품을 정식 신고 없이 들여온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은 가운데,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가 공식 입장을 밝혔다.

보아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이번 일은 무역, 통관 업무 등에 지식이 없던 당사의 해외지사 직원의 실수로 인해 발생한 것이라고 17일 밝혔다.

SM 측은 해외지사의 직원이 정식 수입통관 절차 없이 의약품을 우편물로 배송한 것은 사실이나, 불법적으로 반입하려던 것이 아닌, 무지에 의한 실수였다고 해명했다.

사진=보아 공식홈페이지
사진=보아 공식홈페이지

 

이어 보아는 최근 건강검진 결과, 성장 호르몬 저하로 인해 충분한 수면이 필요하다는 의사의 소견을 받아, 의사의 권유로 처방받은 수면제를 복용했다이에 일본 활동 시 같이 생활한 바 있던 직원은 보아의 건강을 걱정하는 마음에, COVID-19로 인해 대리인 수령이 가능한 상황이므로, 현지 병원에서 확인을 받고 정상적인 절차를 밟아 약품을 수령했다라고 말했다.

반입 경위와 관련해 SM 측은 해당 직원은 성분표 등의 서류를 첨부하면, 일본에서 한국으로 약품 발송이 가능하다는 것을 현지 우체국에서 확인받았지만, 해외에서 정상적으로 처방받은 약품이라도 한국에서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점은 인지하지 못한 채 성분표를 첨부해 한국으로 약품을 배송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SM 측은 끝으로 최근 수사 기관의 연락을 받은 후 본인의 실수를 알게 된 직원은 수사 기관에 적극 협조하여 이번 일에 대해 조사를 받았다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모든 직원에 대한 다방면의 교육을 강화할 계획이고, 보아도 많은 분께 불편을 끼쳐 죄송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강력범죄형사부(원지애 부장검사)는 지난 16일 졸피뎀 등 향정신성의약품을 몰래 들여온 혐의로 보아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