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국회의장, “코로나19 위기 극복 위해 국회 내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상태바
박병석 국회의장, “코로나19 위기 극복 위해 국회 내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20.12.22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 의장, 각 정당 대표와 원내대표, 국회의원, 보좌진 및 국회직원들에게‘국회 내 거리두기’협조 서한 발송
-. “의장도 일주일에 이틀 내외 재택근무 할 것”…의원부터 솔선수범해 동참해 달라 요청

 박병석 국회의장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국회 내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를 주문하고 나섰습니다.

 박병석 의장은 21일 더불어민주당, 국민의힘, 정의당, 국민의당, 열린민주당 등 5당 대표와 더불어민주당, 국민의힘 양당 원내대표, 국회의원, 보좌진 및 국회직원 전원에게‘국회 내 사회적 거리두기’협조를 당부하는 서한과 문자메시지를 보냈습니다.

 박병석 의장은 서한 등에서 “코로나19를 효과적으로 통제하고 지금의 위기를 조속히 극복하기 위해 국회 내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가 불가피하다. 저 역시 일주일에 이틀 내외의 재택근무를 실시하도록 하겠다”면서 국회의원들의 솔선수범과 재택근무 적극 동참을 요청했습니다.

 박병석 의장은 점차 심각해지는 코로나19 재유행과 관련해 “최근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1,000명을 넘고 있는 엄중한 상황에 직면했다”면서 “국회도 지난 목요일 이후 직원 또는 직원가족 7명이 확진판정을 받았고, 확진자 접촉신고도 급증해 18일과 20일에 각각 19건의 신고가 접수됐다”며 국회로 전파되고 있는 코로나19 확산세에 강한 우려를 표했습니다.

 박병석 의장은 현재 의무적으로 시행하고 있는 의원실 및 부서별 1/3 이상 재택근무를 철저히 지키고, 가능하면 소속 직원의 1/2 이상 재택근무를 실시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