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휘재 아내 문정원 ‘장난감 먹튀’논란...“기억 못해 부끄럽고 죄송...자숙”
상태바
이휘재 아내 문정원 ‘장난감 먹튀’논란...“기억 못해 부끄럽고 죄송...자숙”
  • 신철현 기자
  • 승인 2021.01.19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인 이휘재의 아내 플로리스트 문정원이 층간소음 논란에 이어 에버랜드 장난감 먹튀의혹에 대해 사과했다.

문정원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는 금일 언론을 통해 보도된 사건에 대해 말씀드린다. 문정원은 2017년 당시 에버랜드에서 있었던 일을 전혀 기억하지 못하고 있다. 기억하지 못한다는 것이 면피의 사유가 되지 않음은 충분히 인지하고 있다사과와 함께 피해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로 피해 당사자 분과 연락이 닿기를 애타게 기다리고 있다15일 밝혔다.

아이오케이컴퍼니는 현재 피해 당사자 분과 연락을 시도하고 있으나, 해당 댓글이 지워진 상태이고 온라인 아이디 밖에 정보가 없어 DM을 보낸 후 답변이 오기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다. 당사자에게 사죄하는 것이 중요한 만큼 연락이 닿을 수 있도록 백방으로 노력하겠다라고 했다.

사진=문정원 SNS
사진=문정원 SNS

 

최근 연이어진 논란으로 불편함을 느끼셨을 분들께도 죄송하다문정원도 이번 일들을 통해 크나큰 책임감을 느끼며, 모든 SNS와 유튜브 활동을 접고 자숙하는 시간을 가지고자 한다고 전했다.

소속사에 이어 문정원도 에버랜드 장난감 먹튀논란과 관련해 자필편지로 사과했다.

문정원은 수년간 얼마나 힘드셨을지 댓글 다신 분의 글을 보고 알았다. 제가 그날 일에 대해 정확히 기억하지 못하는 점도 너무나 부끄럽고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지금 제 마음도 무척 괴롭고 두렵다. 지금 가장 중요한 일은 몇 년의 시간동안 힘드셨을 그 분께 용서를 구하고 최대한 빠르게 해결하는 일인 것 같다앞으로 이런 부주의나 성숙하지 못한 행동은 하지 않도록 제 자신을 돌아보고 반성하는 시간을 갖겠다라고 적었다.

끝으로 문정원은 저로 인해 피해 보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그 분 마음이 편해 질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그 분과 직접 소통하여 해결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휘재 아내 문정원 에버랜드 장난감 논란'이라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작성자는 “2017년도에 에버랜드에서 문정원 씨에게 당했었다"아이에게 장난감을 두개 판매해 32000원 나왔는데 지금 지갑이 없다고 조금 있다 온다더니 밤까지 계속 기다려도 안와서 제가 채웠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었다.

문정원은 이번 장난감 먹튀논란에 앞서 지난 11일에도 이휘재, 문정원 부부의 아래층에 사는 누리꾼이 층간소음으로 고통을 받고 있다고 밝혀 비난이 일었다.

한편 문정원은 지난 2010년 방송인 이휘재와 결혼해 슬하에 쌍둥이 아들 서언, 서준을 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