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휘성, 프로포폴 투약 인정....검찰 징역 3년 구형
상태바
가수 휘성, 프로포폴 투약 인정....검찰 징역 3년 구형
  • 신철현 기자
  • 승인 2021.01.25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향정신성 수면마취제 프로포폴 투약 혐의를 받는 가수 휘성(본명 최휘성·39)에 대해 검찰이 징역 3년을 구형했다.

대구지법 안동지원에 따르면 지난 19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휘성과 지인 A씨의 공판이 열렸다.

첫 재판에서 검찰은 휘성에게 징역 3년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으며, 휘성은 검찰 공소사실 대부분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휘성 SNS
사진=휘성 SNS

 

휘성은 지난 201912월 프로포폴을 수차례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북경찰청은 지난해 4월 휘성의 프로포폴 구매 혐의를 포착하고,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앞서 휘성은 지난 2020331일 송파구의 한 건물 화장실에서 에토미데이트를 투약하고 쓰러져 있는 것을 시민이 발견하고 신고해 경찰에 의해 귀가 조치됐다. 또 이틀 후인 42일에도 광진구의 한 상가 화장실에서 에토미데이트를 투약한 뒤 쓰러진 채 발견된 바 있다

한편 휘성의 선고 공판은 오는 39일 열릴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