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국회의장, “다름을 인정하는 국민통합이 중요한 과제”
상태바
박병석 국회의장, “다름을 인정하는 국민통합이 중요한 과제”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21.05.18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 의장, “억울한 국민이 마지막으로 기댈 곳이 사법부 … 국민이 신뢰할 수 있는 사법부 되길”
-. 박 의장, 김상환 신임 법원행정처장 예방 받아
박병석 의장, 김상환 신임 법원행정처장 예방 받아
박병석 의장, 김상환 신임 법원행정처장 예방 받아

 박병석 국회의장은 17일 오전 의장집무실에서 김상환 신임 법원행정처장의 예방을 받고 “억울한 국민이 마지막으로 기댈 곳이 사법부”라며 “처장의 탁월한 전문성과 소통능력으로 사법개혁을 포함해 국민이 신뢰할 수 있는 사법부가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박병석 의장은 “김 처장이 국정원 댓글 사건을 맡으면서 논어 「위정(爲政)」편의 ‘나와 다른 생각에 대해 공격한다면 손해가 될 뿐(攻乎異端, 斯害也已)’을 인용한 것을 봤다”면서 “상대의 다름을 인정하지 않고, 틀렸다고 하는 것이 우리의 현실이다. 이런 점에서 국민통합이 굉장히 중요한 과제”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김상환 처장은 “국민이 법원에 대해 기대하는 바가 크다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 “내부적으로 모든 직원의 총의를 모으고, 국민을 대변하는 국회도 잘 살피며 국민의 신뢰를 받기 위한 길에 소통하며 나가겠다”고 답했습니다.

 예방에는 박영재 법원행정처 기획조정실장, 복기왕 국회의장비서실장, 한민수 공보수석비서관 등이 함께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