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석 국회의장, 브엉 딩 후에 베트남 국회의장과 화상 회담
상태바
박병석 국회의장, 브엉 딩 후에 베트남 국회의장과 화상 회담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21.06.24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박 의장, “베트남에게 한국은 1위 투자국이자 3대 교역국 … 우리 기업·금융인에게 특별입국 재개해주길”
-. 박 의장, “양국 수교 30주년 맞아 포괄적인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로 격상할 것을 제안 … 관심 갖고 추진해주길”
-. 후에 의장, “의장님 제안에 동의 … 양국관계를 심화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
박병석 국회의장, 브엉 딩 후에 베트남 국회의장과 화상 회담
박병석 국회의장, 브엉 딩 후에 베트남 국회의장과 화상 회담

  박병석 국회의장은 23일 오전 국회 영상회의실에서 브엉 딩 후에 베트남 국회의장과 화상 회담을 갖고 “베트남에게 한국은 1위 투자국, 2대 공적개발원조(ODA) 지원국이자 3대 교역국”이라며 “약 8,000개 우리 기업이 베트남에서 활동하고 있는데 (베트남) 입국 승인이 지연되고 자가격리 기간이 너무 길다. 우리 기업·금융인에게 특별입국제도를 재개해주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박병석 의장은 또 “지난해 베트남 방문 당시 베트남 지도자들에게 2022년 수교 30주년을 맞이해 현재의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를 포괄적인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로 격상할 것을 제안했다”면서 “베트남 지도자들도 동의한 만큼 후에 의장도 관심을 갖고 추진해주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박병석 의장은 “제가 후에 의장님을 반갑게 맞이할 수 있는 것은 지난 10월 베트남 방문 때 베트남 지도자들이 한국에 요청했던 큰 사안을 해결했기 때문이다. 고용허가제 쿼터가 작년 대비 60% 증가하고, 올 초부터 소수의 인원이지만 베트남 근로자들의 입국이 시작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박병석 의장은 지난해 10월 31일부터 11월 5일까지 베트남을 방문해 양국관계를 포괄적인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로 격상하기로 공감대를 형성한 바 있습니다.

  후에 의장은 “의장님의 제안에 동의한다”면서 “베트남과 한국 외교부의 긴밀한 협조 통해 양국관계를 더욱 심화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화답했습니다.

  후에 의장은 또 “베트남에서의 코로나19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한국 측에 백신 지원을 부탁드린다”면서 베트남 코로나 상황 개선을 위한 한국의 협조를 요청했습니다.

  박병석 의장은 “한국은 코벡스 선구매 공약 매커니즘(COVAX AMC)에 작년 1천만 불을 기여했고, 올해 1억 불, 내년에 1억 불 상당을 추가로 기여할 계획이다”면서 “베트남이 코벡스 AMC를 통해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박병석 의장은 “우리 국내 은행들의 베트남 현지 법인화 및 지점 설치 문제가 조속히 해결되도록 관심을 가져달라”면서 “지금까지 한-베트남 양국은 제조업 분야에서 협력이 잘 이뤄졌는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이러한 금융 협력을 통해 양국의 경제협력을 뒷받침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후에 의장은 “양국관계를 심화시키기 위해 양국 의회 교류도 활성화시키자”면서 “박항서 감독님의 지도력으로 베트남 축구 역사상 처음으로 월드컵 최종예선에 진출했습니다. 양국의 문화와 국민 간 교류도 활발해지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회담에 베트남 측에서는 부 하이 하 국회 대외관계 위원장, 부이 반 쿠옹 국회 사무총장, 두옹 탄 빈 국회 민원위원장, 응우옌 응옥 바오 베-한 친선협회 부회장이 배석했고, 우리 측에서는 복기왕 의장비서실장, 한민수 공보수석비서관, 김형길 외교특임대사, 곽현준 국제국장 등이 함께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