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학대 행위자 대인 범죄로 발전하지 않도록 심리치료 해야
상태바
동물학대 행위자 대인 범죄로 발전하지 않도록 심리치료 해야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21.08.18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회도서관, 『최신외국입법정보』[2021-20호, 통권 제169호] 발간   

  국회도서관(관장 현진권)은 17일  「동물학대 행위자 심리상담 제도 도입 관련 미국 입법례」를 소개한  『최신외국입법정보』(2021-20호, 통권 제169호)를 발간했습니다.
    
  우리나라의 동물학대 행위자에 대한 재발 방지를 위해 동물학대 행위를 심각한 반사회적 범죄로 인식하고 동물학대 행위자에 대한 정신건강검진, 분노조절 및 심리상담을 의무화하고 있는 미국의 입법례를 살펴봤습니다.

  미국 오리건주 등은 법원이 동물학대 금지 규정을 위반하여 유죄판결을 받은 사람에게 심리치료 또는 심리상담 등을 받도록 명령할 수 있도록 규정, 해당 동물에 대한 권리 박탈을 명령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테네시주는 동물학대 행위를 저지른 범죄자의 이름과 사진 등 신상을 웹사이트에 공개하여, 처벌 규정만 두고 있는 우리나라 「동물보호법」과는 차이가 있습니다.

  잔인한 동물학대가 사람에 대한 범죄로 이어질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참고하여 우리나라도 동물학대 행위자를 처벌하는 것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심리상담 치료 방법 등을 통해 재발을 방지하고 대인 범죄로 발전하지 않도록 관리할 필요가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