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국세청, 직원 수건·마스크 지급에 수 억 원대 예산 펑펑"
상태바
김두관, “국세청, 직원 수건·마스크 지급에 수 억 원대 예산 펑펑"
  • snstv장덕수 기자
  • 승인 2021.09.12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세면타월 2억 6천만 원, 마스크 14억 9천만 원 - 개인물품 구입에 “눈먼 돈 펑펑”
- 2021년, 9개월간 마스크 430만 장 구매...2020년 대비 147% 늘어나
김두관 국회의원
김두관 국회의원

국세청이 직원들에 대한 ‘무상 마스크’ 지급을 올해도 계속하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김두관(더불어민주당.경남 양산을) 의원은 국세청으로부터 받은 자료를 인용, 국세청은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14억9,000만원을 들여 직원들에게 개인용 마스크를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한 개청 기념일을 기념한다며 2억6천만원을 들여 전 직원에게 개인용 수건타월을 지급하기도 했습니다.

국세청은 지난해 세금으로 마스크 291만 장을 구입했다는 논란이 일어 7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곤욕을 치른 바 있습니다. 

이에 대해 홍남기 부총리는 “전 직원에게 (마스크를) 줬다는 것은 올바른 결정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해명했으나 불과 이틀 만에 마스크 논란이 또 터진 것입니다.

국세청이 올해 아홉 달 동안 구입한 마스크는 430만 장으로, 직원 1인당 215개 꼴로 지급되었습니다. 

주말을 제외하면 하루에 한개 이상 과도하게 지급된 셈이빈다. 

개인용 수건타올은 전 직원 및 청사 상주 인력에게 배부한다는 목적으로 2만 5천여 개 세트를 제작했습니다.

김두관 의원은 “김부겸 총리와 홍남기 부총리가 고개를 숙인 지 이틀 만에 동일한 내용이 또 확인됐다”면서 “국민의 세금을 걷는 국세청이 개인용품 구입에 수 억 원대 예산을 들이는 모습은 매우 실망스럽다”라고  지적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