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영의원, '역사문화권 정비 등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 본회의 통과
상태바
허영의원, '역사문화권 정비 등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 본회의 통과
  • 한수민 기자
  • 승인 2022.01.05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을 중심으로 한 예맥역사문화권 신설, 중원역사문화권에도 강원 반영
예맥 등 강원의 역사성과 문화유산 가치 향상 기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허영(더불어민주당, 춘천·철원·화천·양구갑)의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허영(더불어민주당, 춘천·철원·화천·양구갑)의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허영(더불어민주당, 춘천·철원·화천·양구갑) 의원이 대표발의한 역사문화권 정비 등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이 지난달 31일 본회의를 통과했습니다.

특별법 개정안은 강원지역을 중심으로 예맥 시기를 거쳐 고구려에 편입되었던 지역을 예맥역사문화권으로 정의하고 강원권을 포괄하는 고대역사 문화권을 설정하여 우리 역사에서 소외되어 왔던 예맥역사문화권의 유·무형 문화유산에 대해 보다 적극적이고 체계적인 연구와 정비가 이뤄지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현행법은 우리나라 역사문화권을 고구려, 백제, 신라, 가야, 마한, 탐라 등 6개 문화권으로 정의하고 서울, 경기, 충청, 전라, 경상, 부산, 제주를 권역으로 하여 문화유산에 대해 체계적인 연구와 정비를 실시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고대국가 이전부터 강원지역에 널리 분포되어 고유한 정체성을 형성해온 예맥역사문화권은 설정이 되어 있지 않아 우리나라 고대 역사 문화권에 대한 공백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컸습니다.

예맥역사문화권은 삼국유사와 조선왕조실록 등의 역사서에 예국과 맥국으로 기록되어 있을 뿐만 아니라 주변지역들과의 활발한 교류를 통해 삼한이나 여타 고대국가와 차별된 문화를 발전시켜왔다는 학계의 평가를 받아왔습니다.

허영 의원은 “개정안 통과로 강원을 중심으로 한 예맥의 역사성과 문화유산 가치를 높이는 기틀이 마련됐다”고 밝히며“예맥역사문화권 지정은 균형잡힌 지역발전을 이뤄나가는 것에 있어서도 주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