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산’ 전지현 NFT...1만9916원, 최저가 낙찰 굴욕
상태바
‘지리산’ 전지현 NFT...1만9916원, 최저가 낙찰 굴욕
  • 신철현 기자
  • 승인 2022.01.12 1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캔=신철현 기자]배우 전지현과 주지훈이 출연한 tvN 드라마 '지리산'NFT(대체불가능토큰) 시장에서 최저가에 낙찰되는 굴욕을 당했다.

드라마 '지리산' 전지현. 사진=CJ ENM
드라마 '지리산' 전지현. 사진=CJ ENM

지난달 27일과 28일 업비트 NFT 마켓에서는 드라마 '지리산'의 주인공인 서이강(전지현)과 강현조(주지훈)을 픽셀() 아트로 표현한 NFT 작품이 각각 19916(0.000378btc), 18653(0.000354btc)에 낙찰됐다.

서이강(전지현)과 강현조(주지훈)NFT 작품은, 지난 7일 기준 업비트 NFT에서 팔린 작품 중 최저가를 기록했다.

사진=업비트 NFT
사진=업비트 NFT

앞서 MBC '무한도전''무야호~' NFT950만 원, '복면가왕' 신봉선의 놀라는 액션을 그린 '상상도 못 한 정체' NFT300만 원에 팔린 것과 비교해 많이 저조한 성적이라는 평가다.

'지리산'의 경우 극중 등장하는 복수의 캐릭터를 그린 '지리산 3 픽셀 히어로 마스터 카드'5853352원에 낙찰됐다. 하지만 두나무 메타버스 플랫폼 '세컨블록''지리산 NFT 전시관'까지 운영한 결과치고는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는 말이 나온다.

tvN 드라마 '지리산'은 배우 전지현, 주지훈과 넷플릭스 '킹덤' 시리즈를 흥행시킨 김은희 작가의 만남으로 큰 기대를 모았지만, 과도한 PPL과 아쉬운 CG로 시청률 7~8%대를 기록하고 종용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