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천양조 ‘영탁 母子’ 형사고소...“영탁 모자 갑질로 무너져”
상태바
예천양조 ‘영탁 母子’ 형사고소...“영탁 모자 갑질로 무너져”
  • 신철현 기자
  • 승인 2022.01.20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캔=신철현 기자]가수 영탁과 영탁막걸리홍보 모델 재계약 문제로 갈등을 빚어온 예천양조 측이 영탁과 어머니를 사기와 무고 등의 혐의로 형사고소했다.

예천양조는 “1월 영탁 본인과 모친 이씨, 소속사 등을 상대로 서울 영등포 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소 이유는 사기, 업무방해, 허위 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및 무고 혐의라고 19일 밝혔다.

예천양조는 그간 광고모델이었던 트로트 가수 영탁과 그 어머니의 과도한 욕심과 허위사실의 언론플레이로 인해 회사의 명예 실추와 급격한 매출하락, 그리고 전국 대리점 100여개의 폐업이 진행되는 등의 막대한 피해를 입고서도 인내해 왔다하지만 영탁과 영탁의 모친은 오히려 지난해 927일 예천양조 백구영 회장과 서울 지사장 조모 씨를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혐의는 공갈미수, 협박 및 허위 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이었지만, 해당 사안은 경찰 조사를 통해 불송치 결정을 받았다고 했다.

사진=예천양조
사진=예천양조

 

이어 이에 따라 영탁 재계약 금액 150(3)요구 주천제사, 돼지머리 고사 대리점 무상요구, 영탁홍보관 건물 무상요구 등에 대해서도 경찰 불송치 결정이 내려졌으며, 이 역시 영탁이 주장한 명예 훼손이 성립되지 않았다이번 고소를 통해 전통주 제조 발전을 위해 30여년 넘게 외길을 걸어온 기업이 영탁 모자의 갑질로 어떻게 무너졌는지 명백하게 밝혀지길 바라는 바라고 전했다.

예천양조는 예천양조와 영탁의 모델 재계약 결렬의 결정적인 이유는 3년간 150억 원이라는 영탁 측의 무리한 요구와 그의 어머니 이모 씨의 갑질이었다영탁 측은 막강한 수만명의 팬덤을 바탕으로 오히려 악덕 기업이라는 오명을 씌우고, 불매운동이라는 집단 행동에 나서 예천양조는 회사 매출 뿐만 아니라 이미지에도 막대한 타격을 입었으며, 100여개의 대리점들은 대부분이 사라지고 남아있는 대리점도 거의 폐업 지경에 이르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러한 상황에도 영탁의 팬들은, 수만명의 영탁 공식 팬카페를 통해 가수 영탁 옹호에 나서고 있으며, 이들은 의도적으로 예천양조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을 형성하고, 영탁을 억울한 피해자로 만드는 이미지 메이킹 작업을 지금까지 이어오고 있다라며 이에 예천양조도 적극적으로 이 사안에 대처하기 위하여 무고 혐의로 영탁과 영탁의 모친, 소속사 대표 등을 고소하게 되었으며, 기존에 인내해왔던 영탁 측의 예천양조에 대한 명예훼손, 업무방해 등 행위에 관하여 형사고소를 진행하게 되었다라고 밝혔다.

끝으로 예천양조 측은 예천양조는 영탁 막걸리라는 상표를 사용, 판매하는데 아무런 법적 문제가 없는 상황이다. 지금이라도 잘못 알려진 사실을 바로잡고, 억울하게 회사를 그만두게 된 예천양조 직원들과 생계가 끊긴 대리점 사장님들을 위해 회사 차원에서 부득이 고소에 나서게 됐다다시 한번 유명 연예인과 그 가족들의 갑질로 인해 예천양조와 같은 피해자가 두번 다시 발생하지 않기를 간곡히 바라며, 이번 기회를 통해 명명백백하게 진실이 밝혀지기를 희망하는 바이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예천양조와 가수 영탁은 지난해 영탁막걸리모델 재계약 문제를 두고 갈등을 빚었다. 예천양조 측은 영탁이 3년간 150억 원에 달하는 금액을 요구했다고 밝혔고, 영탁 측은 그런 사실이 없다고 반박했다.

한편 영탁 측은 예천양조 측을 명예훼손, 협박, 공갈미수 등 혐의로 형사 고소했지만, 경찰은 지난 3일 증거불충분으로 불송치 결정을 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