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종·비접종간 중증화 예방 차이 거의 없다"
상태바
“접종·비접종간 중증화 예방 차이 거의 없다"
  • 장덕수 기자
  • 승인 2022.02.18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춘식 의원, 70대 중증 접종자 3.3%, 비접종자 3.6%”
백신접종(사진=질병관리청)
백신접종(사진=질병관리청)

[뉴스캔=장덕수 기자]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최춘식(국민의힘, 경기 포천시·가평군)은 18일 "60대 이상 고위험군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자·비접종자간 중증화 예방 효과 차이가 거의 없다"고 밝혔다.

최 의원이 질병관리청의 자료를 조사 및 분석한 결과, 2021년 2월 26일 백신 첫 접종 이후 올해 1월 29일까지 발생한 60대 이상 위중증자는 같은 기간 동 연령층 전체 확진자(14만4937명)의 5%인 7231명으로 확인됐다.

전체 위중증 접종자(3141명)는 전체 확진자(14만 4937명)의 2.2%, 전체 위중증 비접종자(4090명)는 전체 확진자(14만 4937명)의 2.8%에 해당됐다. 

질병관리청 통계 기준에 따르면, 비접종자에는 일부 1차 백신 접종자(14일 미경과자)까지 포함되어 있어, 사실상 접종자/비접종자간 위중증자 통계는 유의미한 차이가 없을 것으로 추정된다.

연령대별로 보면 특히 70대의 경우 위중증 접종자(1203명)는 동 연령층 전체 확진자 중 3.3%를 차지한 바, 위중증 비접종자(1316명)의 3.6%와 가장 차이가 적었다.

최 의원은 “감염예방뿐만 아니라 중증화 예방까지도 큰 효과가 없다는게 밝혀졌다”며 "상대적으로 부작용 가능성이 높은 백신을 어린아이들과 국민들에게 강제접종 시키고 있는 비윤리적인 백신패스를 당장 전면 철폐해야 한다"고 질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