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홍라희 여사, 삼성전자 주식 1조3천720억원어치 처분
상태바
삼성 홍라희 여사, 삼성전자 주식 1조3천720억원어치 처분
  • 윤민수 기자
  • 승인 2022.03.29 0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캔=윤민수 기자] 삼성전자는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이 지난 24일 이 회사 보통주 1천994만1천860주를 시간 외 매매(블록딜) 방식으로 처분했다고 28일 공시했다.

처분 단가는 주당 6만8천800원으로, 홍 전 관장이 매도한 주식은 총 1조3천720억원어치다.

이번 매도로 홍 전 관장이 보유한 삼성전자 주식은 1억3천724만4천666주(2.30%)에서 1억1천730만2천806주(1.96%)로 줄었다.

삼성 홍라희 여사 모습(사진=유튜브 역사비디오 캡처)

삼성 오너 일가는 2020년 10월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별세로 인한 상속세를 납부하기 위해 잇따라 주식 처분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일가는 지난해 4월 용산세무서에 12조원이 넘는 상속세를 신고하면서 5년 분할납부 신청했다.

앞서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도 지난 22일 삼성SDS 주식 총 301만8천860주를 블록딜로 처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