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의 목소리로부터 ‘2022지방선거장애인연대’ 출범
상태바
장애인의 목소리로부터 ‘2022지방선거장애인연대’ 출범
  • 황경숙 기자
  • 승인 2022.04.07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서울지방선거장애인연대 1차회의(사진=한국장총)
2022서울지방선거장애인연대 1차회의(사진=한국장총)

[뉴스캔=황경숙 기자] ‘2022지방선거장애인연대’가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 대비해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습니다. 

'2022지방선거장애인연대'(사무국: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는 7일 지역별 선거연대와 구성 현황을 점검하고 지방선거 대응 전략을 논의했습니다. 

'2022지방선거장애인연대'는 지역별 장애당사자의 욕구를 반영한 장애인 요구공약 개발, 시·도지사 후보자 초청 토론회 등 시‧도지사의 ‘공약 반영과 이행을 촉구’하는 핵심적 활동을 진행합니다.

또 후보별 장애인공약 평가, 참정권 침해사례 발굴 및 투표환경 개선 건의 등 ‘장애인 유권자 알 권리 및 참정권 보장 활동’, 장애인 비례대표 당선권 내 배정 촉구, 장애당사자 정치 역량 강화 방안 마련 등 ‘장애당사자 직접 정치참여 확대 활동’도 함께 요구하며 장애인의 욕구들이 반영될 수 있도록 지역별 활동을 전개해 갈 계획입니다.  

서울은 21개 장애인단체가 참여하여 장애유형별로 지속해서 요구하던 숙원 정책과제와 더불어 신규 정책과제를 개발하여 후보자 초청 토론회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인천은 인천시장애인복지회관 건립 등 6대 요구공약을 개발하여 후보자와 간담회를 추진하고 광주는 4.1 현판식, 대전은 4.5 발대식과 함께 시동을 거는 등 어느 때보다 활발하게 지역별 선거연대 활동이 진행될 예정입니다. 

2018년 지방선거에서는 전국 217개 장애인단체가 지방선거장애인연대에 참여하여 이동권 확대 등 장애계 주요 공약 반영을 요구했습니다.

특히 장애인이 직접 정치에 참여할 수 있도록 각 정당에 촉구하여 기초지자체장 5명, 지방의회 광역의원 24명 및 기초의원 48명 등의 장애당사자가 진출하는 성과를 이루었습니다.

장애인의 이동권을 비롯한 장애계 이슈에 국민 모두의 관심이 쏠린 만큼 256만 장애인 유권자의 목소리가 담긴 공약에 각 정당이 어떻게 반응할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