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팀 활동 잠정 중단...개별 활동 본격 나선다
상태바
방탄소년단, 팀 활동 잠정 중단...개별 활동 본격 나선다
  • 신철현 기자
  • 승인 2022.06.16 0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빅히트 “방탄소년단, 개별 활동과 팀 활동 병행...롱런 위한 자양분 될 것”

[뉴스캔=신철현 기자]글로벌 슈퍼스타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팀 활동을 잠정적으로 중단하고, 개별 활동에 본격적으로 나서겠다고 밝혔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14일 공식 유튜브 채널 방탄TV를 통해 공개된 데뷔 9주년 기념 '찐 방탄 회식' 영상에서 지난 10일 발매한 새 앨범 ‘Proof’(프루프)을 마무리로 팀 활동을 잠정 중단하고 개인 활동에 전념하겠다고 알렸다.

리더 RM음악을 시작하고 방탄소년단을 한 건 세상에 무언가를 얘기하고 싶어서였는데 ’(ON) 다음부터는 어떻게 해야 할지를 몰랐다. ‘다이너마이트’(Dynamite)까지는 우리 팀이 내 손 위에 있었던 느낌인데 그 뒤에 버터’(Butter)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부터는 우리가 어떤 팀인지 잘 모르겠다. 어떤 이야기를 하고 어떤 메시지를 던지느냐가 되게 중요하고 살아가는 의미인데, 그런 게 없어졌다고 말했다.

사진=방탄소년단. 빅히트
사진=방탄소년단. 빅히트

RM“K팝 아이돌 시스템 자체가 사람을 숙성시키게 두지 않는 것 같다. 뭔가를 계속 해야 하니까 내가 성장할 시간이 없는 것 같다. 생각을 많이 하고 혼자 시간을 보내고 숙성돼 나와야 하는데 10년을 물리적인 스케줄을 하니 내가 숙성이 안된다. 최전성기를 맞은 시점에서 제가 생각할 틈을 주지 않는다고 토로했다.

이어 지금도 팬들을 생각하면 안무를 해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싶은데 방향성을 잃었고 멈춰서 생각을 해서 다시 돌아오고 싶은데 이런걸 얘기하면 무례한 것 같고 팬들 기대를 저버리는 것 같고. 기대에 보답하지 못하는 것 같다. 지쳤다고 말하는 것이 죄 짓는 느낌이다라고 전했다.

슈가는 가사가, 할 말이 나오지 않았다. 억지로 쥐어 짜내고 있었다. 지금은 진짜 할 말이 없다. 무슨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정국도 팬들에게 여러분들도 우리와 10년을 같이 했다. 이해를 바라는 것은 아니지만 이해를 해줬으면 좋겠다. 개인적으로 각자 시간을 가지면서 좋은 시간 많이 보내고 다양한 경험을 쌓으면서 한 단계 성장해서 여러분들한테 돌아오는 날이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뷔는 저는 하고 싶은 것이 많다. 음악적으로도 제 음악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가 왔으면 좋겠고 음악적 이외에도 제 안에 있는 것들을 보여주고 싶었다. 내가 하고 싶은 것들을 이야기하는 것도 조심스럽고 꺼내기 어려웠다. 보여줄 수 있는 것들을 지금 있는 기회에서 최대한 보여주고 싶고 뷔 이외의 모습을 많이 보여주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방탄소년단은 자체 제작 예능프로그램 '달려라 방탄'은 게속 유지한다고 전했다.

한편 소속사 빅히트뮤직은 15일 보도자료를 통해 방탄소년단은 팀 활동과 개별 활동을 병행하는 계획을 밝힌 것이라며 방탄소년단은 팀 활동과 개별 활동을 병행하는 새로운 챕터를 시작하게 된다. 멤버 각자가 다양한 활동으로 성장하는 시간이 될 것이고 향후 방탄소년단이 롱런하는 팀이 되기 위한 자양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