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피스, "윤 대통령,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국제해양법재판소에 잠정 조치 청구해야"
상태바
그린피스, "윤 대통령,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국제해양법재판소에 잠정 조치 청구해야"
  • 장덕수 기자
  • 승인 2022.07.22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는 국제법 저촉
일본, 방류 방사성 핵종과 농도 공개 거부...일본·한국 어업계 치명적 피해 우려"
후쿠시마 제1원전 전경(사진=그린피스)
(사진=그린피스 캡처)

[뉴스캔=장덕수 기자]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NRA)는 22일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에서 발생하는 오염수(일본 정부 명칭 '처리수')의 해양 방류 계획을 정식 인가했습니다

이에 대해 그린피스는 “국제사회가 합의한 방사선 방호 원칙에서의 정당성과 해양 보호를 위한 국제법을 준수하지 못한 결정”이라고 비난했습니다. 

그린피스는 이날 성명에서 "일본 정부는 오염수 해양 방류의 안전성을 뒷받침할 과학적 근거를 제시하지 않았다"면서 "NRA는 '오염수 처리 기준을 음용 기준에 맞췄기에 유엔해양법협약의 포괄적 환경영향평가를 할 필요가 없어, 국제법에 저촉될 일이 없다'고 주장했으나 포괄적 환경영향평가는 국제법상 선택이 아닌 의무"라고 반박했습니다. 

그린피스는 "포괄적 환경영향평가를 통해 인접국과 주변 환경에 미칠 영향의 최대치를 분석하고 이를 인접국에 공유해야 한다"며 "그린피스를 비롯한 일본 어업계, 호주와 뉴질랜드 등 18개국으로 이뤄진 ‘태평양 도서국 포럼(PIF)’ 과학자들도 NRA에 반대 의견을 제출해왔다"고 주장했습니다.

후쿠시마 오염수의 해양 방류 양과 기간이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그린피스는 "특히 도쿄전력은 후쿠시마 원전에 남아 있는 약 997만kg의 핵연료 파편 중 1g을 올해 중 제거하겠다고 밝혀, 폐로는 약 80년을 넘어설 것"이라며 "또 그린피스의 조사에 따르면, 일본 정부의 목표치를 충족하기 위해선 오염수 1L당 254L의 깨끗한 해수가 필요하다. 이 해수는 모두 오염수가 되기에, 실제 방류할 양은 129만3000톤(2022년 3월 말 기준)에서 향후 총 3억 톤으로 늘어날 것"이라고 예측했습니다. 

그린피스는 일본 NRA의 방류 방사성 핵종과 농도 공개를 거부한 것에 대해서도 비난했습니다.

성명은 "NRA는 이날 오염수 속 방사성 핵종과 농도를 공개하지 않는 방침을 유지하고 있다"며 "오염수 내 총 64개의 방사성 핵종 중 어떠한 물질이 얼마만큼 바다로 흘러가는지 알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오염수의 해양 방류가 일본과 한국 어업계에 치명적인 피해를 끼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성명은 "지금도 일본 후쿠시마에서 건지는 생선에서 대량의 세슘이 검출되고 있으며, 이는 해양 방류 후 어류에게 더 많은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또한 방사성 물질은 해류뿐 아닌 먹이사슬을 통해 사람에게 옮겨가기에, 한국 어업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우려된다"고 주장했습니다. 

장마리 그린피스 기후·에너지 캠페이너는 “오염수의 해양 방류 계획은 그 자체로 과학적·기술적 타당성이 결여된 채, 2050년까지 후쿠시마 제1원전의 원자로를 폐로하겠다는 맹목적인 믿음에서 수립되었다”며 "윤석열 정부는 이번 결정을 수수방관해서는 안 된다. 후쿠시마 오염수를 막기 위해서는 168개국이 비준한 유엔해양법협약을 활용해 일본 정부를 압박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