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홍규 시장, 4달 앞둔 강릉국제영화제 취소...반 문화적 행태 vs 강릉시민 반대
상태바
김홍규 시장, 4달 앞둔 강릉국제영화제 취소...반 문화적 행태 vs 강릉시민 반대
  • 황경숙 기자
  • 승인 2022.08.17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영화제작가협회 등 23개 단체, "정치권의 오판을 더이상 좌시하지 않을 것"
"국제영화제는 지자체장의 전유물이 아니다"...시민‧관객 의사와 권리 침해
김홍규 강릉시장, '강릉 시민 대부분 영화제 개최 반대...예산낭비"
강릉국제영화제
강릉국제영화제

[뉴스캔=황경숙 기자] 오는 11월 개최 예정이던 제4회 강릉국제영화제 취소와 관련, 한국영화제작가협회 등 23개 단체는 17일 "국제영화제는 지자체장의 전유물이 아니다"라며 "우리 영화인들은 한국영화계와 한국의 신뢰를 실추시키는 일부 지자체장의 반문화적‧근시안적 행태로 강력한 유감을 표시한다"고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김홍규 강릉시장은 취임 전인 지난 6월 28일 (사)강릉국제영화제 김동호 이사장에게 제4회 영화제 폐지를 통보했으며 7월 26일 열린 강릉국제영화제 임시총회에서 "강릉시의 예산 및 행정 지원 없이는 영화제 개최가 불가능하다"고 판단, 개최 중단을 최종 결정했습니다

성명은 "제4회 개막을 불과 4달 앞둔 강릉국제영화제가 갑자기 사라졌다"면서 "투입대비 기대효과가 크지 않다는 강릉시장의 의견에 따라 폐지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성명은 "폐지 결정 과정은 영화제 집행위원회 측과 사전 논의조차 없이 일방적이어서 황망하기 짝이 없다"며 "문향의 도시 강릉의 정체성을 살려 문학과 영화의 연계점을 축제로 승화시키고자 노력해 온 영화제 측과 제4회 개막을 기다려 온 해외 및 국내 영화인들과 관객들은 이 일방적 폐지 결정에 어안이 벙벙할 뿐"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성명에 따르면 강릉국제영화제는 3회를 치르는 동안 강릉시와 영화인들의 준비와 노력으로 도약을 눈앞에 두고 있었습니다.

일례로 ‘영화계의 다보스포럼’으로 꼽히는 ‘강릉포럼’은 어느 국제영화제도 해내지 못하는 국제행사로, 올해는 국제영화제 사상 처음으로 칸 ‧ 베를린 ‧ 베니스 등 3대 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들이 모두 참석할 예정이으나 개최를 불과 몇 달 앞두고 주최 측이 국제사회에 한 약속을 스스로 먼저 깨고 만 상황이 야기되었습니다.

성명은 "국제영화제는 지자체와 영화계, 시민과 관객이 함께 만들고 지켜가는 문화자산"이라며 "영화제의 존폐를 지자체장이 일방적으로 단칼에 결정하는 것은 영화인들과 영화를 사랑하는 시민‧관객들의 의사와 권리를 침해하는 반 문화적 행태"라고 비난했습니다.

성명은 이어 "강릉 외 다른 일부 지자체에서도 예산 및 행정지원을 내세워 국제영화제의 정체성을 훼손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며 "이는 국제영화제를 자신들의 전시품으로 간주하는 태도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배장수 상임이사는 "정치권의 오판을 더이상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2026년에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의 지능형 교통시스템 분야 전시회 및 학술대회 ITS (Intelligent Transport System World Congress) 총회 유치를 위해 호주 출장 중인 김홍규 강릉시장은 이날 페이스북 메신저를 통해 영화제 폐지 이유에 대해 "강릉시민들, 대부분 영화제 개최를 반대하기 때문이다. 예산낭비라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연대서명 단체

국제영화비평가연맹 한국본부 △(사)여성영화인모임 △(사)영화수입배급사협회 △(사)전국영화산업노동조합 △(사)한국독립영화협회 △한국독립영화협의회 △(사)한국시나리오작가조합 △(사)한국시나리오작가협회 △(사)한국영화감독협회 △(사)한국영화기술단체협의회 △(사)한국영화기획프로듀서협회 △한국영화마케팅사협회 △(사)한국영화배우협회 △(사)한국영화음악협회 △(사)한국영화인총연합회 △(사)한국영화제작가협회 △(사)한국영화조명감독협회 △(사)한국영화촬영감독조합 △(사)한국영화촬영감독협회 △(사)한국영화평론가협회 △(사)한국영화프로듀서조합 △(사)한국영화학회 △한국예술영화관협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