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호 의원, 영상콘텐츠 제작 투자자 세액공제 등  ‘K-영상콘텐츠 강화’ 추진
상태바
이용호 의원, 영상콘텐츠 제작 투자자 세액공제 등  ‘K-영상콘텐츠 강화’ 추진
  • 장덕수 기자
  • 승인 2022.10.31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례적용 대상에 OTT 추가,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안' 발의...해외, 투자자 지원 강화 
KT 그룹의 계열사 skyTV가 운영하는 신생 종합방송사 ENA가 제작한 한국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넷플릭스에서 4억 시간의 시청 시간을 기록했다.(사진=ENA홈페이지)
KT 그룹의 계열사 skyTV가 운영하는 신생 종합방송사 ENA가 제작한 한국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넷플릭스에서 4억 시간의 시청 시간을 기록했다.(사진=ENA홈페이지)

[뉴스캔=장덕수 기자] 글로벌 영상콘텐츠 시장 경쟁이 심화 되는 가운데, K-영상콘텐츠 제작과 투자 지원이 추진됩니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이용호(국민의힘, 전북 남원·임실·순창)은 31일 영상콘텐츠 제작비용에 대한 세액공제 특례의 적용기한을 연장하고 세액공제율을 상향조정하는 동시에, 특례적용 대상에 OTT 비디오물을 추가하고 영상콘텐츠 제작 투자자에 대한 세액공제 제도를 신설하는 내용을 담은 '조세특례제한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습니다.

이용호 의원(전북 남원.임실.순창)
이용호 의원(전북 남원.임실.순창)

영상콘텐츠는 해외관광객의 유인과 소비재 수출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치는 등 연관 산업 파급효과도 커 정부의 적극적인 정책지원이 필요한 분야입니다. 

미국은 지난 2002년부터 영상콘텐츠 세제지원을 시작했고, 영국은 영상콘텐츠에서 손실이 발생한 경우에도, 프랑스와 헝가리는 영상콘텐츠 제작 투자자에게도 세제지원을 하고 있습니다. 

반면 K-영상콘텐츠의 우수성은 이미 세계적으로 입증됐음에도 정부의 정책적 지원은 부족하다는 지적이 제기되어 왔습니다. 

이용호 의원은 “영상콘텐츠 업계의 특성이 ‘하이 리스크, 하이 리턴’인 만큼 우리와 경쟁하는 다른 나라들은 다양하고 섬세한 세제지원을 아끼지 않는데, 정작 세계가 인정하는 K-영상콘텐츠에 지원이 부족한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 의원은 “우리나라가 문화 최강국으로 세계적 위상을 공고히 하기 위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영상콘텐츠 제작자와 투자자들이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마음껏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K-콘텐츠가 제2, 제3의 신드롬을 만들어내도록 정책적 뒷받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이용호 의원은 인공지능 학습을 도모하는 동시에 창작자의 권리를 보장하는 내용과 저작자의 권리 보호를 강화하는 내용을 담은 '저작권법 일부개정법률안' 2건을 함께 대표발의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