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택 부의장, " '노동·교육·연금 3대 개혁' 위기극복과 미래위한 절체절명의 과업"
상태바
정우택 부의장, " '노동·교육·연금 3대 개혁' 위기극복과 미래위한 절체절명의 과업"
  • 장덕수 기자
  • 승인 2023.01.02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1%대 저성장 그림자...위기와 기회는 동전의 양면"
"국민고통 악용해 국민 오도하고 선동하는 악질정치 안돼"

[뉴스캔=장덕수 기자] 정우택(국민의힘, 충북 청주 상당) 국회부의장은 2일 윤석열 대통령이 신년사에서 천명한 노동·교육·연금 3대 개혁 성공을 "세계적 복합위기 조기극복과 미래로 나아가기 위한 절체절명의 과업"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정우택 국회의원
정우택 국회의원

정 부의장은 이날 SNS를 통해 "세계경기 침체가 심화하니, 우리 경제 핵심 동력인 수출도 어렵다"며 △내수 침체 △경제위기 △안보위기 △정치위기 등을 지적하며 "수출도 내수도 이렇게 사정이 좋지 않으니 1%대 저성장 그림자가 더 짙어진다"고 우려했습니다.

정 부의장은 윤 대통령이 신년사에 밝힌 '노동·교육·연금 3대 개혁을 통한 경제성장견인 의지'를 인용하면서 "위기 때 개혁하는 나라만이 도약에 성공했고, 안주하는 나라는 예외 없이 퇴보했다. 이는 역사가 증명한다"며 "위기와 기회는 동전의 양면 같아서 반드시 함께 온다. 이번 위기극복이 대한민국이 미래를 위해 한 단계 더 도약하고 성장할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야당의 적극적인 협조도 촉구했습니다.

정 부의장은 "국가적 위기극복과 미래를 위한 구조개혁에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며 "여당과 야당은 함께 국정을 운영해 나가야 할 발전적 파트너로서, 무거운 공동의 책임감과 역사적 책무를 갖고, 국민이 선택한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위해 함께 협력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특히 정 부의장은 "경기 침체로 민생이 어려울 때, 기득권을 혁파하기 위한 고통이 더 해질 텐데, 이를 악용해 국민을 오도하고 선동하는 악질정치가 있어서는 안 된다"고 경고하기도 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